;

[SEN 버킷셀러] 김일성도 그리워한 바보의사

카드픽 입력 2021-08-28 12:00 정의준 기자 0개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의사 생활 60년, 집은 커녕 통장에 있는 전 재산마저 간호인들에게 선물하며 북한의 김일성조차 그리워한 한 늙은 의사가 있다.


    부와 명예를 멀리 한 채 한 평생 병원 옥탑방에서 홀로 지내며, 매일 밤 청진기를 대고 오진하지 않게 해달라며 기도를 했던 이 늙은 의사의 이름은 대한민국 외가의 전설 성산 장기려 선생이다.


    의사의 화려함보다는 소박하지만 따뜻한 정을 함께 나누고 싶었던 이 바보의사가 정말 치유하고 싶었던 것은 병들고 아팠던 국민들의 마음이 아니었나 싶다.


    [기획=디지털본부, 버킷셀러]

    기자 전체보기

    정의준 기자 디지털본부

    firstay97@naver.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0/250

    ×

    ON AIR 편성표

    0/250

    주요뉴스

    증권 산업·IT 부동산 금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