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현대모비스, 러시아 최대 ICT기업과 자율주행 플랫폼 공동개발

산업·IT 입력 2019-03-20 19:48 김혜영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자율주행차 핵심기술 확보에 열을 올리고 있는 현대모비스가 러시아의 최대 인터넷기업 ‘얀덱스’와 손잡고 자율주행 플랫폼 개발에 나선다.
현대모비스는 경기 용인 현대모비스 ICT연구소에서 얀덱스와 ‘딥러닝 기반의 자율주행 플랫폼 공동개발을 위한 양해각서’를 체결했다고 20일 밝혔다.
인공지능기술 기반의 완전 자율주행 플랫폼을 공동으로 개발하는 게 핵심이다.
이를 통해 글로벌 시장에 로보택시와 같은 무인 모빌리티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로보택시는 로봇과 택시의 합성어로 자율주행차와 택시 서비스를 결합한 것을 뜻한다.
현대모비스는 플랫폼 개발을 넘어 실제 모빌리티 서비스를 통해 소비자 반응을 검증하는 과정까지 협업을 진행한다고 밝혔다.
자율주행 플랫폼은 연내 제작하고 성능 검증을 마친다는 계획이다.
무인차 플랫폼은 이달 출시하는 스마트 모빌리티 디바이스 ‘신형 쏘나타’를 기반으로 제작한다.
검증된 자율주행 플랫폼을 기반으로 2020년부터 무인 로보택시 서비스를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러시아 전역에 걸쳐 최대 100대까지 로보택시를 운행해 사업성을 검토하고, 글로벌 전 지역으로 영역을 넓힌다는 방침을 밝혔다.
현대모비스는 자율주행 센서와 제어기를 장착하고 차량제어 소트웨어를 개발하는 역할을 맡고, 얀덱스는 플랫폼에 자율주행 소프트웨어를 적용하고, 이를 러시아 일부 지역에서 시범 운영 중인 로보택시를 대체해 실차 검증을 진행한다./김혜영기자 jjss1234567@sedaily.com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김혜영 기자 증권팀

jjss1234567@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0/250

×

ON AIR 편성표

0/250

주요뉴스

증권 산업·IT 부동산 금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