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이씨티, 상폐 이의신청 접수… “적극 소명해 의견거절 사유 해소할것”

증권 입력 2019-03-27 17:01 김성훈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감사보고서 의견거절을 받은 에이씨티가 27일 한국거래소에 이의신청서를 접수했다고 밝혔다.

에이씨티는 지난 21일 외부 감사인으로부터 2018 회계연도 재무제표에 대해 의견거절을 받았다.


에이씨티 측은 “2018년 신규 투자와 관련해 거래 상대방과 자금의 흐름 등 거래의 정당성을 판단하기 위한 내용을 충분히 소명하고 자료제출을 했음에도 불구하고, 감사증거의 범위에 관해 에이씨티와 감사인의 입장차이가 있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의견거절 사유가 신규투자로 인한 투자자산 등에 대한 정당성 판단과 관련된 것일뿐 계속기업으로서의 존속 가능성 문제나 횡령·배임 등 범죄행위로 인한 사유가 아니다”라며 “재검토할 시간을 충분히 두고 감사인 측이 필요로 하는 감사증거를 추가적으로 제출해 적극 소명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에이씨티는 이번 이의신청 이후 의견거절 해소를 위해 외부 감사인과 재감사 일정을 협의할 계획이다.

에이씨티 관계자는  “재감사를 통해 최대한 빠른 시일안에 상장폐지 사유를 해소하고 다시 한번 재도약을 위해 매진할 것”이라고 말했다./김성훈기자 bevoice@sedaily.com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김성훈 기자 부동산팀

bevoice@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0/250

주요뉴스

증권 산업·IT 부동산 금융

×

ON AIR 편성표

0/250

주요뉴스

증권 산업·IT 부동산 금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