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구 “박삼구 회장 또 복귀하면 시장 신뢰 얻기 어렵다”

금융 입력 2019-04-03 10:37 수정 2019-04-03 10:38 정훈규 기자 0개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 최종구 금융위원장. /사진=서울경제DB

최종구 금융위원장은 3일 아시아나항공과 관련해 “과거에도 박삼구 회장이 한번 퇴진했다가 경영일선에 복귀했는데 이번에 그런 식이면 시장 신뢰를 얻기 어렵다”고 말했다.
최 위원장은 이날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우리은행 ‘디노랩’ 개소식 참석 후 기자들과 만나 아시아나항공과 채권단의 ‘재무구조개선약정’(MOU) 갱신과 관련해 “회사 측에서 진정성 있고 성의 있는 자구계획 제출이 중요하다”며 이같이 밝혔다.
최 위원장은 “아시아나항공의 어려움의 근본적인 배경은 지배구조 문제라고 보는 시각이 있다”며 “이렇게 상황이 악화된 책임을 확실히 지고 시장이 신뢰할 수 있는 자구계획을 내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말했다.
박삼구 금호아시아나그룹 회장은 지난달 28일 아시아나항공 감사보고서 ‘한정’ 문제에 책임을 지고 아시아나항공 및 금호산업의 대표이사직과 등기이사직에서 사퇴했다.
최 위원장은 이 정도 조치만으로는 부족하다고 강조한 셈이다.
그는 “이런 상황이 온 데 확실히 책임지는 것을 보여야 회사가 내놓는 자구계획을 시장도 신뢰하고 지원책을 찾는 기반이 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금융감독원의 종합검사에서 즉시연금 부문이 빠지는 것을 두고는 “소송 진행 중인 사안을 검사하는 것이 타당하냐는 지적이 국회에서 있었다”며 “금감원과 상의했고 금감원에서도 어느 정도 이런 것을 반영하게 된 것 같다”고 말했다.
KT의 케이뱅크 대주주 적격성 심사는 “금융위원장 결정이 아니라 위원회에서 논의해야 하니 그때 검토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정훈규기자 cargo29@sedaily.com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정훈규 기자 부동산부

cargo29@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0/250

주요뉴스

증권 산업·IT 부동산 금융

ON AIR 편성표

0/250

주요뉴스

증권 산업·IT 부동산 금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