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전, 공정문화 확산 위해 제도개선…‘모범 거래모델’ 정립

산업·IT 입력 2019-07-11 15:20 수정 2019-07-11 15:21 정창신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한국전력이 정부의 '모범 거래모델'을 한전 사업 특성에 맞게 적용하기 위해 공정문화 확산을 위한 제도개선에 나선다.

한전은 고객과 협력업체의 권익보장을 위해 내규, 약관 등을 보완해 모범 거래모델을 만들고 향후 전력그룹사 전체로 확산함으로써 공공분야의 공정거래 문화를 정립하는데 앞장서겠다고 11일 밝혔다.

 

앞서 한전은 9일 청와대에서 개최된 공정경제 성과 보고회의에 참석해 공공기관의 공정문화 확산을 위해 선도적 노력을 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공정경제 성과 보고회의는 정부의 공정경제 추진 성과를 점검하고, 향후 중점 추진과제를 논의하기 위한 자리로 정부 주요 인사 및 한전, LH, 가스공사 등 7개 주요 공공기관 기관장이 참석했다.

 

한전은 공정거래질서를 확립하고 협력회사의 권익을 보호하기 위해 인공지능(AI)을 통한 입찰담합 포착시스템 개선, 경미한 위반업체에 대한 입찰보증금 면제, ‘협상에 의한 계약 평가 전 과정 전산화 등을 주요 과제로 추진할 예정이다.

또한, 중소기업의 과도한 부담을 줄이기 위해 입찰보증금 면제대상을 확대하기로 했다. 현재는 입찰 참여자가 2년 이내 계약관련 기준을 위반한 사실이 있으면 예외 없이 입찰보증금을 받고 있으나, 앞으로는 경미한 기준 위반의 경우 입찰보증금을 면제할 예정이다.

 

김종갑 한전 사장은 입찰담합 포착시스템을 개선하여 담합 방지 등 불공정행위 근절뿐 아니라 해당 시스템을 공공기관 전체로 확산배포하는 노력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한전은 연말까지 모범 거래모델을 만들고, 향후 전력그룹사 전체로 확산함으로써 공공분야의 공정거래 문화를 정립하는데 앞장선다는 계획이다. /정창신기자 csjung@sedaily.com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정창신 기자 부동산팀

csjung@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0/250

ON AIR 편성표

0/250

주요뉴스

증권 산업·IT 부동산 금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