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징주]후성, 삼성전자·SK하이닉스 국산 불화수소 첫 공정 투입 소식에 급등

증권 입력 2019-07-15 14:44 수정 2019-07-15 15:18 배요한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후성이 급등세다. 일본의 소재 수출 규제가 해결될 기미가 보이지 않는 가운데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가 국산 에칭가스(고순도 불화수소) 테스트를 끝내고 반도체 생산 라인에 투입했다는 소식이 주가에 영향을 준 것으로 보인다.


15일 오후 2시 42분 현재 후성은 전 거래일보다 8.01% 상승한 9,170원을 기록 중이다. 


이날 한 언론사 보도에 따르면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가 국산 불화수소에 대한 신뢰도 및 정합성 테스트를 끝내고 최근 D램 생산 라인에 투입한 것으로 확인됐다”면서 “국산 불화수소가 생산 라인에 투입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고 밝혔다. 이어 “반도체업계는 일본의 경제 보복을 감지해 올 초부터 국산 제품 도입을 검토해 온 것으로 알려졌다”고 덧붙였다. 


지난 10일 울산MBC는 ‘뉴스투데이’를 통해 “최근 일본의 경제보복으로 불화수소 수입이 막힌 삼성전자 관계자들이 울산에 있는 후성 공장을 찾았다”며 “삼성전자 관계자들이 후성의 불화수소를 가져가 품질 테스트를 가졌다”고 보도했다. 


또 “그동안 삼성전자는 반도체 세정을 위한 불화수소를 일본에서 수입해와 국내 중소기업이 이러한 테스트를 받을 기회조차 없었다”고 전하며 “국내 반도체 및 디스플레이 제조 기업들이 불화수소를 기존 일본산에서 국산으로 교체하는 방안을 적극 검토하고 있다”고 언급했다. 


한편 후성은 국내에서 유일하게 99.9 순도의 불화수소를 생산하는 업체로 10년 전부터 반도체용 고순도 에칭가스 생산에 대한 연구개발 및 기술확보를 해 오고 있다. 국내 반도체 공정에 사용되는 에칭가스 물량은 연 7만t으로 시장 규모는 500억원 정도로 알려져 있다. 한국무역협회에 따르면 우리나라가 올해 1∼5월 일본에서 수입한 에칭가스 규모는 2843만 달러(약 335억원)로 집계됐다.

 /배요한기자 byh@sedaily.com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배요한 기자 증권팀

byh@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0/250

ON AIR 편성표

0/250

주요뉴스

증권 산업·IT 부동산 금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