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세청장, 일본 수출규제 관련 반도체 분야 현장 방문

산업·IT 입력 2019-08-13 16:42 문다애 기자 0개

김영문 관세청장이 13일 반도체‧디스플레이 공정 화학제품을 수입·제조하는 중견기업인 이엔에프테크놀로지에 이어 같은날 오후 반도체 제조 보세공장인 삼성전자를 방문했다. 이번 방문은 최근 일본의 수출규제 이후 우리 기업의 일본산 반도체 주요 소재 수입 동향을 점검하고, 현장에서 겪는 어려움을 파악하고 지원책을 찾기 위해 이뤄졌다.

 

김 청장은 이날 방문업체의 소재·부품·장비 수급 상황을 점검한 후 수출규제와 관련한 기업의 다양한 애로사항을 적극적으로 수렴했다. 김 청장은 규제 대상 품목의 물량확보 단계부터 신속통관, 세정지원, 대체수입선 컨설팅까지 관세행정 모든 역량을 집중해 총력 지원한다. 이를 위해 관세청은 일본의 화이트리스트 배제로 인해 공급차질이 우려되는 품목의 사전 물량확보를 위해 보세구역에 장기간 원자재를 비축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있으며 규제대상 물품 수입시 신속하게 처리될 수 있도록 '24시간 상시 통관지원 체제'를 가동하고 서류제출과 검사선별 최소화, 감면대상 사전심사 등 수입통관 절차를 대폭 간소화하고 있다.


아울러 수출규제로 인한 피해업체 대상으로 관세 납기연장‧분할납부, 당일 관세환급, 수입부가세 납부 유예 등 자금부담 완화를 위한 세제 혜택을 제공하고 관세조사, 외환검사, 원산지검증 등 세관의 방문조사를 유예해 기업의 경영 부담을 최소화할 방침이다. 거래선을 일본에서 FTA 체결국으로 전환하려는 피해기업에게 FTA활용‧세정지원‧품목분류 등 규제품목의 수입통관 전반에 대해 1:1 맞춤형 컨설팅을 제공하고, 원산지 사전심사를 통해 안정적으로 FTA를 활용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있다.


관세청은 또한 전국 6개 세관 ‘수출입기업지원센터’에 ‘기업피해 접수‧상담 창구’를 마련하고 본청과 일선세관이 체계적으로 협업해 관세행정 지원대책을 시행하고 있다. 김 청장은 기업들도 필요한 지원책이 있다면 적극적으로 요청해주기를 당부했다./문다애기자 dalove@sedaily.com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문다애 기자 경제산업팀

dalove@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0/250

주요뉴스

증권 산업·IT 부동산 금융

ON AIR 편성표

0/250

주요뉴스

증권 산업·IT 부동산 금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