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진비앤지, 애견 맞춤 정장제 개발…개의 장내 미생물 분리 배양

증권 입력 2019-08-16 15:51 이소연 기자 0개

우진비앤지는 최근 경기도 기술개발사업으로 국내 최초 애견유래 정장제를 개발해 출시 준비 중이라고 16일 밝혔다. 


이번에 개발한 애견 유래 정장제는 건강한 개의 장내 미생물을 분리 배양한 것으로, 위액과 담즙산에 대한 생존능력 및 일반 유해균에 대한 억제능력이 확인됐다. 또한 개의 장상피세포 부착능이 우수하며 설사나 변비 개선에도 효과가 있는 것으로 입증됐다. 우진비앤지 관계자는 “본 기술은 기존제품들과는 달리 건강한 개에서 유래된 프로바이오틱스 균주를 활용한다”며 “해당 최종선발 균주(L. acidophilus LBA : WG2017-D01 및 L. reuteri LBR : WG2017-D02)는 한국종균협회 (KCCM)를 통해 국제특허기탁을 완료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해당 제품 역시 등록을 마치고 출시 준비 중”이라고 덧붙였다. 


회사 관계자는 또 “전북대와 한국농수산대 임상시험 결과, 해당 제품은 급이 방식이 용이하고 기호성이 뛰어난 것으로 드러났다”며 “NGS를 이용한 마이크로바이옴(미생물균총) 분석결과 장내 부착능이 우수하고 미생물균총의 다양성 회복과 마이크로바이옴의 강건성 및 면역력 상승에도 큰 도움을 주는 것으로 밝혀졌다”고 강조했다.  /이소연기자 wown93@sedaily.com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이소연 기자 증권팀

wown93@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0/250

주요뉴스

증권 산업·IT 부동산 금융

ON AIR 편성표

0/250

주요뉴스

증권 산업·IT 부동산 금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