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신비 연체액 575억원…20대 135억원 ‘최다’

경제·사회 입력 2019-09-11 08:39 수정 2019-09-16 14:28 김혜영 기자 0개

SKT, 갤럭시 노트10 출시 행사. /사진제공=서울경제DB.

통신비 연체액이 575억원에 달한 것으로 나타났다. 통신사별로는 SK텔레콤이 가장 많은 242억800만원, KT가 213억3,800만원, LG유플러스가 119억1,600만원이었다. 11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윤상직 의원에게 제출한 자료에 따르면, 6월말 기준 유무선 통신비 연체 건수는 52만7,137건, 연체액은 574억6,400만원에 달했다.
 

연령대별로는 20대(134억7,200만원)가 가장 많았다. 이어 30대(108억5,300만원), 40대 (94억8,600만원) 순이였다.미성년자 연체 건수도 2만859건에 달했고 연체액은 21억1,700만원이었다.
 

한편, 윤상직 의원은 “소득별 통신비 부담 완화를 위한 적극적인 정책이 필요한 시점”이라고 말했다./김혜영기자 jjss1234567@sedaily.com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김혜영 기자 경제산업팀

jjss1234567@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0/250

주요뉴스

증권 산업·IT 부동산 금융

ON AIR 편성표

0/250

주요뉴스

증권 산업·IT 부동산 금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