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VS LG, “8K 화질 선명도 1위는 우리”

산업·IT 입력 2019-09-17 16:02 수정 2019-09-17 22:14 김혜영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앵커]
LG전자와 삼성전자가 고화질 ‘8K TV’를 둘러싸고 공방을 벌이고 있습니다. LG전자가 삼성전자의 8K TV는 화질 선명도가 떨어져 자격 미달이라며 공개적인 저격에 나섰습니다. 삼성전자도 반론을 펼쳤는데, TV 시장의 화질 경쟁이 치열해지고 있습니다. 김혜영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왼쪽 화면에 나온 글자는 오른쪽 화면에 비해 다소 흐릿한 느낌을 줍니다.
글자와 글자 사이에 횐색과 검은색이 상대적으로 불분명해 초점이 잘 맞지 않습니다.
왼쪽은 LG전자의 OLED 8K TV, 오른쪽은 삼성전자의 QLED 8K TV 화면입니다.


이는 LG전자가 오늘 연 8K TV 기술 설명회의 모습입니다.
삼성전자의 경우 화질 선명도가 떨어져 8K 기준에 미달 된다고 공개적인 저격에 나섰습니다.
화질 선명도 수치가 국제 규격인 50%에 크게 못 미치는 12%라며 이는 진정한 8K TV가 아니라는 겁니다.
 

[인터뷰]남호준 /LG전자 전무
“화질 선명도가 12%로 50%에 미달하고 있는 제품들이 존재합니다 그렇기때문에, 화소수에도 불구하고 실제로 8K 제품이라고 이야기할 수 있는것인지 거기에 대해서 저희가 질문을 던져보는겁니다


삼성전자도 반격에 나섰습니다.
화질 선명도(CM)라는 특정 잣대만으로 8K 기술을 설명하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며 화소수, 컬러 볼륨 등의 광학적 요소와 영상처리 기술 등 다양한 시스템적 요소를 종합적으로 고려해야 한다는 겁니다.
또한, 디스플레이의 측정 방법을 개발하고 제시하는 국제기구인  ICDM도 화질선명도는 최신 디스플레이에 적용하기에는 불완전하며 새로운 평가 방법이 필요하다고 2016년 발표했다고 반박했습니다.
이와함께, 8K 영상을 틀고 자사 제품에서는 재생이 잘 되지만 LG전자의 경우 로딩이 걸린다며 맞불을 놨습니다./서울경제TV 김혜영입니다.

jjss1234567@sedaily.com

[영상편집 이한얼/영상취재 오성재]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김혜영 기자 경제산업팀

jjss1234567@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0/250

주요뉴스

증권 산업·IT 부동산 금융

ON AIR 편성표

0/250

주요뉴스

증권 산업·IT 부동산 금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