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심대출 첫날 신청 2015년의 30% 수준

금융 입력 2019-09-17 22:26 배요한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서민형 안심전환대출 첫날 신청금액이 지난 20151차 안심전환대출 당시의 30%수준에 머문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금융위원회와 주택금융공사에 따르면 서민형 안심전환대출 출시 첫날인 어제 오후 4시 기준으로 온라인접수와 14개 은행 창구에 접수된 신청완료건수는 약 7,000, 금액으로는 약 8,000억원 어치였습니다.

이는 1차 안심전환대출이 출시됐던 20153월 당시 첫날 비슷한 시간대에 27,000억원 정도가 신청된 것으로 추정된 것과 비교하면 3분의 1이 채 안되는 수준입니다.

이런 페이스가 이어진다면 한도 20조원에 미달해, 자격 요건만 충족하면 신청자 모두가 안심대출을 받을 가능성이 흘러나옵니다.

하지만 금융당국은 선착순이었던 1차와 달리 29일까지 신청이 이어질 예정이어서 최종수요는 좀더 지켜봐야할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정훈규기자 cargo29@sedaily.com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배요한 기자 증권팀

byh@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0/250

주요뉴스

증권 산업·IT 부동산 금융

ON AIR 편성표

0/250

주요뉴스

증권 산업·IT 부동산 금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