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감원-후후앤컴퍼니, 보이스피싱 전화·문자시 '피해신고번호' 알림 서비스

금융 입력 2019-10-22 09:05 수정 2019-10-22 09:06 고현정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금융감독원이 후후앤컴퍼니와 함께 보이스피싱 전화나 문자가 오는 경우, 이를 사용자에게 알려준다고 22일 밝혔다.


스팸 차단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인 '후후'를 설치하면 의심번호로 전화가 문자가 왔을 때, '금감원 피해신고번호'라는 경고 문구가 뜨게 된다. 금감원은 다만 후후의 AI 탐지기능이 최신형 스마트폰에는 적용이 제한되는 문제가 있어 이동통신사, 단말기제조사, 관계 부처와도 협의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한편, 후후 앱 누적 다운로드는 3,800만여건, 실제 이용자는 700만여명이다. 앱에 있는 '보이스피싱 AI(인공지능) 탐지' 기능을 함께 사용하면 전화를 받기 전에, 또는 받는 도중에 보이스피싱 전화라는 사실을 알 수 있다./go8382@sedaily.com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고현정 기자 금융팀

go8382@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0/250

주요뉴스

증권 산업·IT 부동산 금융

ON AIR 편성표

0/250

주요뉴스

증권 산업·IT 부동산 금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