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멥신, 美 델라웨어 현지법인 설립…글로벌 임상 박차

증권 입력 2019-10-22 15:59 양한나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파멥신이 미국 법인을 설립해 글로벌 기업으로 성장의 발판을 마련하다.


항체신약 개발 전문 바이오기업 파멥신은 미국 델라웨어(Delaware)주에 현지 법인(가칭 WINCAL)을 설립하기로 했다고 22일 밝혔다.  설립되는 현지 법인의 자본금은 약 1,000만달러(118억 원)규모이며, 파멥신이 100% 출자한다.


파멥신은 현지 법인을 통해 미국 스탠포드 의료센터(Stanford Medical Center) 및 플로리다 병원 암 연구소(Florida Hospital Cancer Institute)에서 진행중인 올린바시맵(TTAC-001)의 미국 임상2상 및 향후 진행될 후속 파이프라인의 임상을 지원해 글로벌 임상에 박차를 가할 예정이다.


미국 법인은 현재 파멥신의 주력 연구분야인 종양 분야 외에 비종양 분야에 대한 연구개발을 추진할 예정이다. 특히 인구 고령화에 따라 빠르게 성장하고 있는 당뇨 망막증, 황반변성 등 노인성 안구질환 분야로 파이프라인 확대를 계획하고 있다. 최근 올린바시맵의 작용 기전인 VEGF 억제를 통한 안구질환의 치료제 연구가 활발히 진행되고 있어 해당 분야로 연구개발을 본격화한다.


유진산 파멥신 대표는 “글로벌 임상 네트워크를 구축하고 글로벌 우수 인력을 확보하기 위해 미국에 현지법인 설립을 결정했다”며 “파멥신을 세계적 수준의 바이오 기업으로 성장시키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파멥신은 지난 9월 올린바시맵의 아바스틴 불응성 재발 뇌종양 임상 2상 연구를 개시하고 미국과 호주에 임상 2상을 진행 중이며 재발성 뇌종양 및 전이성 삼중음성유방암 환자 대상의 올린바시맵과 머크(MSD)의 키트루다(Keytruda) 병용투여 임상 1b 상을 호주에서 진행 중이다.
/one_sheep@sedaily.com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양한나 기자 증권팀

one_sheep@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0/250

주요뉴스

증권 산업·IT 부동산 금융

ON AIR 편성표

0/250

주요뉴스

증권 산업·IT 부동산 금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