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TC, 상반기 영업이익 25억엔…전년比 89.9% 급증

증권 입력 2019-10-29 16:27 양한나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서울경제TV=양한나기자]JTC가 2019년 상반기 호실적을 기록했다.


JTC는 연결 재무제표 기준 올해 상반기 누적 영업이익이 24억6,849만엔을 기록하며 전년 동기 대비 89.9% 상승했다고 29일 공시했다. 같은 기간 매출액은 20.6% 오른 323억1,109만엔, 당기순이익도 108.4% 신장한 14억2,692만엔을 달성했다. JTC는 2월 결산 법인으로 해당 기간은 3월부터 8월까지다. 올해 2분기 기준으로는 매출액 157억4227만엔, 영업이익 12억3557만엔으로 각각 16.2%, 165.8% 올랐다. 당기순이익도 7억5882만엔으로 239.8% 성장했다.


회사 관계자는 “강력한 여행사 네트워크로 모객에 강점을 가진 JTC에게는 중국 항공편의 신규 취항 및 증편에 따라 혼슈를 중심으로 한 점포의 방문이 활발해진 것이 매출 증대에 영향을 끼친 것으로 분석된다”며 “월별 최고치를 경신하는 중국 관광객이 크루즈 운항 감소, 외교 악화로 인한 한국인의 방일 감소분을 보충해주고 있다”고 말했다.


일본정부관광국(JNTO)이 발표한 올 9월까지 누적 방일 외국인 수는 전년 동기 대비 약 4% 증가한 2,442만명을 기록했다. 이 가운데 중국인은 740만명 수준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14.8% 올랐다. 이 같은 현상은 중국 고객의 비중이 비교적 높은 수치를 보이는 JTC의 성장에 도움이 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또한 JTC는 자사 PB(Private Brand) 상품의 판매가 호조를 나타내면서 매출 원가율이 감소했다. 여기에 인건비 절감을 위해 점포 인력 운영을 탄력화하는 등 경영 효율화 노력으로 영업이익률의 개선을 실현할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구철모 JTC 대표는 “한국과 일본 사이의 외교 및 경제적 이슈로 양국의 관광 산업 선순환 구조가 잠시 주춤한 상태이지만 중국 관광객 유치를 위한 다양한 정책과 노력으로 리스크를 완화할 수 있었던 것으로 판단한다”며 “외국인 대상 비자발급 요건의 완화, 2%P 인상된 소비세 10% 시대 도래, 내년 도쿄올림픽 행사가 예정된 만큼 투자자 여러분의 우려를 덜 수 있는 영업 전략을 수립해 안정적인 경영을 이어나가겠다”고 전했다. /one_sheep@sedaily.com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양한나 기자 증권팀

one_sheep@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0/250

주간 TOP뉴스

×

ON AIR 편성표

0/250

주요뉴스

증권 산업·IT 부동산 금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