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스공사, 분당서울대병원과 우즈벡 심장병 환아 수술 지원

산업·IT 입력 2019-11-19 10:23 정창신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글로벌 사회공헌 앞장…개도국 아동 의료지원

지난 16일 심장병을 앓고 있는 우즈베키스탄 어린이가 인천공항을 통해 입국하고 있다. [사진=가스공사]

[서울경제TV=정창신기자] 한국가스공사는 미래세대를 위한 글로벌 사회공헌 사업 일환으로 우즈베키스탄 심장병 환아 2명을 국내로 초청해 수술 지원에 나선다고 19일 밝혔다.

이번에 초청된 환아들은 지난 16일 입국해 분당서울대학교병원에서 약 3주간 수술 및 치료를 받을 예정이다.

가스공사는 지난 2012년부터 분당서울대병원과 협업해 매년 개발도상국 환아에 대한 의료지원 사업을 펼치고 있으며, 올해까지 이라크 4, 우즈베키스탄 12명 등 총 16명의 수술을 지원했다.

 

가스공사 관계자는 국내뿐만 아니라 우즈베키스탄 수르길 가스전 사업 등 해외자원개발과 연계한 글로벌 사회공헌 사업을 통해 미래세대의 건강한 삶을 지원하고 자원보유국과의 우호관계 형성 및 사회적 가치 창출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가스공사는 국내 취약계층 환아를 대상으로 한 의료복지 사업 역시 활발하게 추진 중이다. 2010년부터 중증장애아동 재활을 지원하는 온누리 R-Bank’ 사업으로 현재까지 총 376명에게 재활보조기구를 후원했으며, 대구지역 희귀난치성·중증 환아 의료지원을 위해 2013년부터 현재까지 경북대학교 어린이병원에 총 75,000만 원을 기탁했다. /csjung@sedaily.com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정창신 기자 부동산팀

csjung@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0/250

ON AIR 편성표

0/250

주요뉴스

증권 산업·IT 부동산 금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