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은행, 베트남 1위 LCC 항공기금융 단독 주선

금융 입력 2019-11-19 11:46 수정 2019-11-20 10:19 정훈규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국내 시중은행 최초 베트남 민영항공사 항공기금융 주선

15일 비엣젯 호치민 본사에서 김규백(왼쪽 첫번째) 베트남우리은행 호치민 지점장, 이상민(왼쪽 네번째) 우리은행 글로벌IB부장, 응어옌 티 푸엉 타오(왼쪽 다섯번째) 비엣젯 회장 등이 항공기금융 약정 서명식 후 기념촬영을 하고있다. /[사진제공=우리은행]

[서울경제TV=정훈규기자] 우리금융그룹은 지난 11일 국내 IB그룹과 베트남우리은행, 베트남 IB데스크와의 협업을 통해 시중은행 최초로 베트남 민영항공사의 항공기금융 단독 주선을 완료했다고 19일 밝혔다.


우리은행은 베트남 민영항공사 비엣젯(Vietjet)의 에어버스 321 10대 구입자금 ‘1억4,000만불’금융주선에 성공했으며, 지난 15일 비엣젯 호치민 본사에서 항공기금융 약정 서명식을 가졌다. 서명식에는 베트남우리은행 등 우리은행 주요관계자와 비엣젯 최고경영진 등이 참석했다. 


비엣젯 항공은 베트남 1위 저비용항공사(LCC)로 19년 11월 현재 기준 74대의 항공기를 보유하고 있이며, 인천-호치민 구간을 비롯해 한국인 관광객이 자주 찾는 다낭·나트랑·푸꾸옥 등 총 9개 직항로를 운항하고 있다. 비엣젯은 새로 구입한 항공기를 아시아 주요도시 운항에 사용할 계획이며, 베트남 관광객의 꾸준한 증가로 안정적인 수익창출을 전망하고 있다.


우리은행은 이번 거래를 통해 동남아 항공기금융 시장을 선점할 수 있는 기회 뿐만 아니라, 현지 우량기업에 대한 영업기회도 확보했다고 평가하고 있다. 베트남우리은행은 비엣젯의 운전자금대출, 대출금 관련 에스크로 계좌 등을 유치했으며, 임직원 대상으로 리테일 영업을 하고 있다. 우리은행 관계자는 “최근 베트남에서 추진해 온 적극적인 현지화 영업전략 및 글로벌 IB데스크 확장으로 해외영업을 활성화 하고 있으며, 이번 항공기금융 또한 베트남 IB데스크와 함께 베트남 항공시장을 철저히 분석해 얻어낸 결실이다”고 말했다. /cargo29@sedaily.com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정훈규 기자 금융팀

cargo29@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0/250

ON AIR 편성표

0/250

주요뉴스

증권 산업·IT 부동산 금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