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국민은행, 중부권 최대 중고차 매매단지 '디오토몰' 디지털 전환 지원

금융 입력 2019-11-19 14:08 수정 2019-11-19 14:11 고현정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지난 18일 대전시 유성구 디오토몰 자동차복합매매단지에서 열린 '중고차 매매단지 자금관리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구축을 위한 업무협약식'에서 백승호 디오토몰협동조합 이사장(왼쪽)과 신덕순 KB국민은행 중소기업고객그룹 대표(오른쪽)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KB국민은행]

[서울경제TV=고현정기자] KB국민은행(은행장 허인)이 대전시 유성구에 위치한 중부권 최대 중고차 매매단지 '디오토몰'의 디지털 전환에 나선다고 19일 밝혔다.


KB국민은행은 지난 18일, 디오토몰협동조합과 '중고차 매매단지 자금관리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구축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디오토몰은 100여개 자동차 매매상사가 입점한 실내 자동차 복합매매단지로, 날씨에 관계없이 편리하게 자동차 쇼핑이 가능하고, 경정비, 보험 등 다수의 자동차 관련 기업들이 영업을 하고 있는 곳이다. 이번 업무협약으로, 양사는 자동차 매매 시 수기로 관리하던 복잡한 정산·지급업무를 KB국민은행의 펌뱅킹서비스 기반 인하우스뱅킹(기업 맞춤형 자금관리 서비스) 시스템과 연계한다. 이를 통해 자동차 매매 관련 각종 대금수납 업무를 간소화하고 대금지급 업무 전산화를 통해 내부통제 강화 및 금융사고 예방 등의 효과를 기대하고 있다. 
 
지난 18일 열린 협약식에서 신덕순 KB국민은행 중소기업고객그룹 대표는“이번 협약을 통해 매매상 및 입주기업이 이용하는 세무회계 프로그램과 KB국민은행의 ‘Star CMS’를 연계해 세무신고 간소화 등 체계적인 금융 서비스 기반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백승호 디오토몰협동조합 이사장도“관제부터 정산·지급관리가 체계적으로 진행될 것으로 기대된다”며,“KB국민은행과의 협업을 바탕으로 입주기업과 함께 지역경제 상생에 적극 노력하겠다”고 화답했다./go8382@sedaily.com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고현정 기자 금융팀

go8382@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0/250

ON AIR 편성표

0/250

주요뉴스

증권 산업·IT 부동산 금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