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B금투 “네오펙트, 미국에서 인정받은 AI 재활 의료기기”

증권 입력 2019-11-20 09:08 배요한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서울경제TV=배요한기자] DB금융투자는 20일 네오펙트에 대해 “미국향 매출 증가로 올해 매출액은 전년 대비 50% 이상 증가할 것”이라며 “내년 실적은 지난 7월 인수한 롱라이프그린케어 인수 효과가 온기로 반영되며 손익분기점을 달성할 수 있을 것”이라고 분석했다. 별도의 투자의견과 목표가는 제시하지 않았다.


유현재 연구원은 “인공지능(AI) 기술을 결합한 홈재활시장에 진출한 업체는 네오펙트가 유일하다”며 “국내 최대 실버케어 사업자인 롱라이프그린케어 인수를 통해 매출 규모는 더욱 빠르게 확대될 가능성이 높다”고 밝혔다.


네오펙트는 뇌졸중, 치매 등으로 운동·인지장애를 가진 환자에게 재활기기 및 프로그램을 제공하는 기업이다. 환자가 기기를 사용하고 재활 훈련 결과값을 클라우드에 기록하면 인공지능이 서버에서 데이터 분석을 통해 환자별로 단계에 맞는 프로그램을 제공한다. 지난 6월 미국 공보험 메디게이트에 원격진료서비스 보험코드 적용을 위한 관련 서류도 접수했다.


유 연구원은 “미국에서는 뇌졸중 환자가 연간 80만명 발생하고, 누적 환자수는 약 400~600만명에 달한다”며 “뇌졸중으로 인한 사회적 비용이 연간 약 630억달러(74조원) 수준의 막대한 비용이 들어가는 만큼 가장 큰 시장 중 하나”라고 분석했다. 이어“미국 보험코드 적용시 환자 부담 진료비가 약 1/4 수준으로 낮아져 B2C 시장 확대 및 매출 성장을 촉진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네오펙트 미국 법인은 병원·의원 인수를 추진 중이며, 향후 원격의료 전문 병원으로 운영해 라파엘 플랫폼 운영, 홍보, 판매 채널로 활용할 계획”이라고 내다봤다./byh@sedaily.com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배요한 기자 증권팀

byh@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0/250

ON AIR 편성표

0/250

주요뉴스

증권 산업·IT 부동산 금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