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업 성공 예측해보세요"…BC카드, '금융 빅데이터 플랫폼' 오픈

금융 입력 2019-12-12 08:40 수정 2019-12-19 15:13 고현정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김진철 BC카드 마케팅부문장(앞줄 왼쪽 여섯번째), 장석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정보통신정책실장(앞줄 왼쪽 다섯번째), 오성탁 한국정보화진흥원 본부장(앞줄 왼쪽 네번째) 등 관계자들이 개소식 직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BC카드]

[서울경제TV=고현정기자] BC카드가 금융 빅데이터를 거래하고 AI로 분석하는 '금융 빅데이터 플랫폼'을 구축하고 오픈했다고 12일 밝혔다. 이는 지난 7월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빅데이터 생태계를 조성하기 위해 10개의 빅데이터 플랫폼 사업자를 선정한 결과, BC카드가 '금융' 분야를 맡게 된 데 따른 것이다.


BC카드는 금융 빅데이터 플랫폼을 구축하고, 플랫폼 산하 10개 센터에서 생산된 데이터를 수집, 분석, 융합, 유통하는 역할을 담당하고 있다. 10개 센터는 주요 기업 및 스타트업들로 구성됐다. 해빗팩토리(보험), FINSET(대출), 노타(소상공인 대출), SBCN(증권) 등 금융데이터와 KT(유동인구), 기웅정보통신(아파트관리비), 한국감정평가사협회(부동산), 망고플레이트(상권), 닐슨컴퍼니코리아(소비자∙미디어패널), 다음소프트(소셜) 등 비금융데이터가 금융 빅데이터 플랫폼에 집중된다. 이외 2,800만 고객과 300만 가맹점을 기반으로 한 카드 소비 행태 데이터도 제공한다.


또한 이 '금융 빅데이터 플랫폼'은 일반인에게도 실시간 또는 주기적으로 무료 개방된다. 특히 최신성과 연속성을 갖춘 데이터를 각자의 목적에 맞게 분석하거나 맞춤형 금융상품과 상황별 동네 상점 추천서비스도 제공받을 수 있다. 창업을 원하는 소상공인에게도 큰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 AI(인공지능)를 활용한 자영업자 매출 및 고객 유지 데이터를 통해 창업 성공 가능성을 예측해 분석해 주는 서비스 역시 제공될 예정이다.


아울러 BC카드는 빅데이터 이용 및 분석, 협력사 네트워킹 강화를 위해 ‘금융 빅데이터 분석센터(위워크 을지로점)’도 오픈했다. 금융 빅데이터 플랫폼에서 사전 예약하면 누구나 이용 가능하다. 한편 이날 열린 개소식에는 KT 등 플랫폼 주요 참여기관 관계자들이 참석했고 개소식 직후에는 금융 빅데이터 플랫폼 시연 행사도 열렸다./go8382@sedaily.com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고현정 기자 증권팀

go8382@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0/250

주간 TOP뉴스

ON AIR 편성표

0/250

주요뉴스

증권 산업·IT 부동산 금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