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규제에도 ‘갭 메우기’…서울 아파트값, 26주 연속 오르막

부동산 입력 2019-12-13 16:28 수정 2019-12-16 08:33 유민호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사진=서울경제TV]

[서울경제TV=유민호기자서울 아파트값이 26주 연속 상승했다.

 

13일 부동산114에 따르면 이번 주 서울 아파트값 변동률은 0.21%를 기록했다. 전주(0.11%) 대비 2배가량 커졌고, 올해 들어 가장 높은 수치다. 재건축이 0.34%, 일반 아파트가 0.19%를 기록해 모두 오름폭이 컸다.

[자료=부동산114]

서울은 강남권을 중심으로 매물이 줄면서 강세를 이어가는 분위기다. 강동(0.67%) 송파(0.48%) 구로(0.28%) 관악(0.25%) 강남(0.24%) 광진(0.22%) 노원(0.21%) 동대문(0.18%) 순으로 올랐다. 강동은 대규모 입주 여파에도 불구하고 새 아파트 선호가 높아지는 분위기다. 올해 9월 입주한 고덕동 고덕그라시움이 최고 2,500만원 상승했다.

 

신도시 아파트값 변동률은 0.03%를 보였다. 판교(0.13%) 광교(0.05%) 분당(0.04%) 일산(0.02%) 위례(0.02%) 평촌(0.01%) 순으로 상승했다. 판교는 서울 집값 상승 분위기의 영향으로 갭 메우기가 나타나며, 삼평동 봇들마을9단지가 5,500만원 올랐다. 광교는 이의동 광교e편한세상과 광교자연앤자이2단지가 500만원 상승했다.

 

경기ㆍ인천 아파트값은 0.04% 올랐다. 광명(0.20%) 수원(0.10%) 과천(0.06%) 성남(0.06%) 용인(0.06%) 남양주(0.05%) 구리(0.04%) 순으로 상승했다. 광명은 철산동 주공13단지가 1,000만원 올랐다. 과천은 별양동 주공4단지가 1,000만원 뛰었다.

 

윤지해 부동산114 수석연구원은 상대적으로 덜 오른 지역들의 갭 메우기 흐름이 이어졌고, 특히 지난 10월 서울, 경기, 인천 등 수도권 전반에서 주택 거래가 뚜렷하게 늘어나면서 그나마 시장에 남아있던 매물들마저 소진됐다정부 규제에도 서울과 그 인접지를 중심으로 매물 잠김(물건 부족)’이 더 심화해 추세 변화가 쉽지 않은 상황이다고 말했다.
 

[자료=부동산114] 

서울 아파트 전셋값은 0.12% 상승했다. 학군과 교통이 우수한 서울 강남권 일대가 들썩였다. 송파구와 강동구가 오름세를 이끌었다. 송파(0.39%) 강동(0.25%) 강남(0.23%) 성북(0.16%) 종로(0.10%) 서초(0.09%) 동작(0.08%) 순으로 올랐다. 송파는 잠실동 잠실엘스와 트리지움이 2,500만원까지 뛰었다.

 

신도시와 경기·인천은 각각 0.02%, 0.03% 올라 지난주와 비슷한 오름폭을 나타냈다. 신도시는 분당(0.04%) 평촌(0.04%) 위례(0.03%) 광교(0.02%) 일산(0.01%) 순으로 상승했다. 경기·인천은 수원(0.09%) 고양(0.06%) 광명(0.05%) 용인(0.05%) 의왕(0.05%) 남양주(0.04%) 구리(0.03%) 인천(0.02%) 순으로 올랐다.
 

[자료=부동산114]

윤 수석연구원은 서울 집값이 6개월째 오르면서 조바심을 느끼는 수요자들이 추격 매수에 나서고 있는 분위기라며 “10월 주택 거래량이 14,145건으로 올해 최고치를 기록했고, 조급한 수요자와 느긋한 매도자. 당분간 매도자 우위의 시장이 형성될 조짐이어서 오름세는 더 이어질 것으로 예상된다고 분석했다. /you@sedaily.com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유민호 기자 금융팀

you@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0/250

주요뉴스

증권 산업·IT 부동산 금융

주간 TOP뉴스

ON AIR 편성표

0/250

주요뉴스

증권 산업·IT 부동산 금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