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자담배업계 “연초가 유해성분 700배” 강력 반발

산업·IT 입력 2019-12-13 16:48 수정 2019-12-16 10:50 문다애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사진=서울경제TV]

[서울경제TV=문다애 기자]

[앵커]
정부가 액상형 전자담배에서 폐 질환을 유발시킬 수 있는 성분들이 검출됐다며 ‘사용중단’ 권고를 내년 상반기까지 유지키로 했습니다.
그렇다고 당장 판매금지 등 강력한 조치로 이어지지는 않았는데요.
전자담배업계는 정부가 국민 불안 여론만 조성하고 있다며 반발하고 있어, 논란이 장기화하게 됐습니다.  문다애 기자입니다.
 

[기자]
식품의약품안전처가 액상형 전자담배 일부 제품에서 폐질환을 유발시킬 수 있는 비타민E 아세테이트와, 가향물질이 검출됐다고 밝혔습니다.


이에 정부는 내년 상반기 인체 유해성 연구 발표 전까지 사용 중단을 강력하게 권고했습니다.


전자담배업계는 정부의 이러한 입장에 대해 강하게 반발했습니다.

연초에 비해 전자담배의 유해성이 현저히 적지만, 마치 전자담배가 더 유해한 듯한 여론을 조장한다는 겁니다.


[싱크]이병준 한국전자담배산업협회 회장
"정부 관계부처 합동 액상형 전자담배 대응반의 보도자료는 00:42미국의 사례와는 다르게 위험물질이 아예 없거나, 극소량 검출됐음에도 불구하고 액상형 전자담배 사용중단 강력 권고 유지함으로서 다수의 국민을 또 다시 일반 연초로 돌아가게 하는 분위기를 조장하여 국민건강보전과 안전에 심각하게 악영향을 미치는 행위로 볼 수 있습니다.”
 

연초에서는 디아세틸, 23펜탄디온 등 유해 성분이 전자담배보다 700배 이상 높은 수치로 발견되는데, 마치 전자담배에만 들어있는 성분인 것처럼 여론을 조장한다는 겁니다.


또 식약처의 시험방법이 정확하지 않았고, 역학조사도 실시하지 않은 채 내놓은 결과라며 신뢰성이 크게 떨어진다고 지적했습니다.


국제 공인 인증 기관인 한국화학시험융합연구원(KTR)에 의뢰한 검사에서는 동일제품인데도 비타민E 아세테이트가 검출되지 않았습니다.


더불어 식약처가 발표한 비타민E 아세테이트 검출 수준은 전체의 10% 에도 못 미치며, 그마저도 미국 제품에 비해 최대 880만 분의 1 수준의 아주 극소량만 검출된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이에 전자담배협회는 액상전자담배 사용중지 강력 권고를 즉시 철회하고, 유해성분 분석 실험 방법에 대한 기준을 시급히 마련할 것을 요구했습니다.


정부와 담배업계 간 팽팽한 이견 차이가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이번 발표로 담배업계 판도가 어떻게 변할지 주목됩니다. 서울경제TV 문다애입니다. /문다애기자 dalove@sedaily.com


[영상취재 오성재 / 영상편집 이한얼]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문다애 기자 경제산업팀

dalove@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0/250

주요뉴스

증권 산업·IT 부동산 금융

주간 TOP뉴스

ON AIR 편성표

0/250

주요뉴스

증권 산업·IT 부동산 금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