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은, 이번주 금리동결 전망…미국·이란 충돌 영향 제한적

경제 입력 2020-01-12 11:39 수정 2020-01-15 16:39 문다애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사진=서울경제TV]

[서울경제TV=문다애 기자] 미국과 이란 간 군사 충돌이 있었지만 이번 주 열리는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에선 기준금리가 동결될 것으로 전망되며 국내 금융시장에 미칠 영향은 제한적일 것이란 분석이 제기됐다. 

12일 금융권에 따르면 시장 전문가들은 오는 17일 금통위가 기준금리를 연 1.25%로 동결하되 위원 2명이 금리 인하 소수의견을 낼 것으로 전망했다.  앞서 지난해 12월 이주열 한은 총재는 새해 경기 전망에 대해 "미중 무역분쟁이 어느 정도 완화되고 반도체 경기가 점차 회복될 것으로 예상돼 국내 경기가 완만하게나마 개선될 것"이라고 말한 바 있다.

이러한 상황을 뒷받침하는 근거는 먼저 미중 양국이 오는 15일 1단계 무역합의 서명을 앞두고 있고, 삼성전자가 지난해 4분기 시장 예상을 웃도는 실적을 내놔 반도체 경기 회복 기대를 이끌어냈기 때문이다. 또한 지난달 수출은 전년비 5.2% 감소를 기록하며 기존 두 자릿수 하락률에서 개선됐다.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지난해 12월 0.7%를 나타내며 반등세를 이어갔고 지난해 세 차례 금리를 내렸던 미국 연방준비제도는 인하 기조를 멈추고 당분간 금리를 동결할 방침임을 시사한 상황이다. 

대외경제정책연구원은 "유가 상승에 따른 석유화학업계, 항공·해운업계 등의 영향이 예상되나 거시경제에 대한 영향은 제한적"이라고 진단했으며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도 "국내외 금융시장이 진정되는 모습을 보이며 실물 경제 부문에서도 직접적 영향이나 특이 동향은 아직 관찰되지 않았다"고 말했다./dalove@sedaily.com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문다애 기자 경제산업팀

dalove@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0/250

주요뉴스

증권 산업·IT 부동산 금융

주간 TOP뉴스

ON AIR 편성표

0/250

주요뉴스

증권 산업·IT 부동산 금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