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츠 인가·등록 업체 2년 연속 증가…자산규모 48조7,000억 돌파

부동산 입력 2020-01-14 13:51 정창신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사진=상가정보연구소]

[서울경제TV=정창신기자] 정부의 부동산 규제로 갈 곳 잃은 부동자금이 부동산 간접 투자 리츠로 몰리는 분위기다. 리츠(Real Estate Investment Trusts)란 다수의 투자자로부터 자금을 모아 부동산, 부동산 관련 증권 등에 투자하고 그 수익을 투자자에게 돌려주는 부동산 간접 투자방식을 말한다.

 

14일 수익형 부동산 연구개발기업 상가정보연구소가 국토교통부 리츠정보시스템 통계를 분석한 결과 2020113일 기준 등록된 리츠 수는 248곳으로 조사됐다. 리츠 통계가 집계된 2012(71) 이후 리츠의 수는 매년 꾸준히 증가하는 추세다. 2019년 인가 또는 등록된 리츠 업체는 49곳이었다. 201733, 201834곳의 업체가 인가 또는 등록 됐으며 인가·등록된 리츠 업체 수는 2017년 이후 2년 연속 증가했다.

 

지난 2018년 약 432,000억원이었던 리츠의 자산규모도 2020113일 기준 487,000억원을 넘었다. 이는 2018년 대비 약 12.7% 증가한 금액이다.

상장 리츠도 증가하고 있다. 2019년에 상장된 리츠업체는 1030일에 상장한 롯데리츠와 125일에 상장한 NH프라임리츠 2곳이었고 현재 총 7개의 리츠 업체가 시장에 상장돼있다.

리츠는 투자자에게 수익을 배당 형식으로 배분하는데 배당 수익률이 10%를 초과한 업체는 15곳이었으며 이 중 20%를 초과하는 업체도 3곳인 것으로 조사됐다. 하지만 5% 미만의 수익률을 기록한 업체는 31곳이며 수익률이 0%인 업체도 99곳으로 조사됐다.

 

조현택 상가정보연구소 연구원은 "규제로 인해 부동산 직접 투자가 어려워져 투자 진입 장벽이 상대적으로 낮고 세제혜택과 꾸준한 수익을 얻을 수 있는 리츠에 대한 관심은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다""리츠 시장은 꾸준히 성장해오고 있지만, 현재 상장된 리츠회사는 7곳뿐이며, 배당이 나오는 회사도 소수에 불과하다"고 지적했다. 그는 "리츠에 투자하기 전 리츠를 운용하는 투자회사가 안전성과 전문성을 담보한 곳인지 확인하고, 임대 수익은 물론 향후 매각 때 투자 수익까지 따져봐야 한다"고 덧붙였다. /csjung@sedaily.com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정창신 기자 부동산팀

csjung@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0/250

주요뉴스

증권 산업·IT 부동산 금융

주간 TOP뉴스

ON AIR 편성표

0/250

주요뉴스

증권 산업·IT 부동산 금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