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집값 너무 뛴 곳은 원상회복돼야”

산업·IT 입력 2020-01-14 17:11 수정 2020-01-14 20:14 김혜영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사진=서울경제TV]

[앵커]
오늘(14일) 문재인 대통령이 청와대에서 열린 신년 기자회견에서 12·16대책으로 풍선효과가 생기는 지역이 나오는 등 시장이 불안한 조짐을 보이면 더욱 강력한 대책을 내놓을 수 있다고 공언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특히 3년 전보다 집값이 지나치게 많이 뛴 곳에 대해선 원상회복돼야 한다고 언급했습니다. 김혜영 기자입니다.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부동산 투기를 잡고 시장을 안정화 시키겠다는 확고한 의지를 내비췄습니다.
문 대통령은 청와대에서 열린 신년 기자회견에서 부동산 정책과 관련한 질문에 “일부 지역은 서민들이 납득하기 어렵고 위화감을 느낄 만큼 급격히 상승한 곳이 있는데, 이런 지역들은 가격이 원상회복돼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집값이 많이 뛴 서울 강남권에서 취임 초인 3년 전 수준으로 가격이 낮아질 수 있도록 강도 높은 부동산 대책을 내놓겠다는 의지의 나타낸 것으로 분석됩니다.


한국감정원에 따르면 2017년 1월 이후 작년 12월까지 2년간 아파트 가격 누적 상승률은 서울 전체가 14.36%로 집계됐습니다.
강남 4구는 집값 상승률이 19.51%에 달했습니다. 송파구가 23.75%로 서울 25개 자치구 중에서 가장 높았고 강남구(19.25%), 강동구(18.67%), 서초구(15.45%) 순으로 나타났습니다.
문 대통령은 12·16대책에 대해 “9억원 이상 고가 주택과 다주택이 초점이었다”며 “9억원 이하 주택쪽으로 가격이 오르는 풍선효과가 생기거나 부동산 매매 수요가 전세수요로 바뀌면서 전세값이 오르는 등 다른 효과가 생기는지 예의주시하고 언제든 보완대책을 내놓을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올해 수출 회복을 토대로 한 우리 경제 회복에 자신감도 내보였습니다.
문 대통령은 “작년 12월 정도를 기점으로 수출도 좋아지는 기미를 보이고 있다”면서 “이달도 1월 1~10일 수출은 모처럼 5.3% 증가했다”고 밝혔습니다.


올해 경제성장률에 대해 문 대통령은 지난해 한국 경제가 2% 정도 성장했을 것으로 전망하면서 “신년에는 그보다는 보다 성장률이 높아질 것이라는 데 대해 국제 경제기구나 한국은행을 비롯해 우리나라 여러 경제연구소의 분석이 일치한다”면서 “부정적 지표는 점점 적어지고 긍정적 지표는 점점 늘어나고 있다는 것은 분명한 것 같다”고 강조했습니다. /서울경제TV 김혜영입니다. /jjss1234567@naver.com

[영상편집 김준호]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김혜영 기자 경제산업팀

jjss1234567@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0/250

주요뉴스

증권 산업·IT 부동산 금융

주간 TOP뉴스

ON AIR 편성표

0/250

주요뉴스

증권 산업·IT 부동산 금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