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브파이낸셜 자회사 경남제약, ‘신종 코로나 손소독제’ 개발 착수

증권 입력 2020-02-05 08:26 배요한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서울경제TV=배요한기자] 라이브파이낸셜의 자회사 경남제약은 바이러스 소독제 전문기업 씨엘팜텍과 ‘신종 코로나 손소독제’ 개발에 에 착수했다고 5일 밝혔다.


경남제약과 손을 잡은 씨엘팜텍은 지난 2018년 설립되어 조류 인플루엔자 바이러스(AI) 및 구제역 바이러스 바이러스의 예방과 확산 방지를 위한 기능성 살균 소독제를 개발 중이다.


회사 관계자는 “소독효과가 미흡한 기존의 소독제의 단점을 보완하고 있다”며 “국립 축산 검역원 소독제 인증 기관인 ‘전북대학교 가금류 질병 방제 연구센터’가 진행한 효능 평가 수행에서 높은 살균력을 보였을 뿐 아니라, 소독제 소독효력면에서도 높은 평가를 받은바 있어, 기존 손소독제의 기능을 한 단계 업그레이드시킨 제품 출시가 기대된다”고 밝혔다.


특히 AI 및 구제역 소독제 관련 국내 특허를 3건이나 등록한 씨엘팜텍은 조류독감 분야에 강력한 소독제 기술력을 보유하고 있다.


무엇보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가 국내·외에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설상가상으로 중국에서 치사율이 높은 조류인플루엔자(H5N1 조류독감) 발병 사실까지 확인되면서 경남제약은 씨엘팜텍과 낼 수 있는 시너지에 큰 기대를 하고 있다.


경남제약 관계자는 “이번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가 조류에서 기인한 RNA 바이러스인만큼, 씨엘팜텍의 조류 인플루엔자 소독제 기술로 손소독제를 개발할 경우 뛰어난 효과를 볼 수 있을 것으로 판단했다”며 “실제 중국에서 문의가 들어오고 있는 만큼 코로나바이러스와 조류독감에 특화된 강력한 손소독제 제품이 선보이게 되면 완판 행렬도 기대한다”고 전했다.


한편 라이브파이낸셜은 4일 자회사 경남제약과 함께 컨소시엄을 꾸려 씨엘팜텍을 인수했다. 

/byh@sedaily.com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배요한 기자 증권팀

byh@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0/250

주요뉴스

증권 산업·IT 부동산 금융

ON AIR 편성표

0/250

주요뉴스

증권 산업·IT 부동산 금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