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주유소 기름값 2주째 하락…코로나 여파 제한적

경제·사회 입력 2020-02-08 11:03 수정 2020-02-08 11:06 김혜영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사진=게티이미지]

[서울경제TV=김혜영기자] 전국 주유소 휘발유 가격이 2주 연속 내림세를 보였다. 한국석유공사 유가정보서비스 오피넷에 따르면, 2월 첫째 주 전국 주유소 주간 단위 휘발유 가격은 전주보다 6.7원 하락한 1ℓ에 1,563.3원이었다.전국 주유소의 경유값은 1ℓ에 1,391.2원으로 전주보다 7.4원 내리며 3주 연속 하락세를 보였다. 한국이 수입하는 원유의 기준이 되는 두바이유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 여파로 1배럴에 4.1달러 하락해 54.5달러를 기록했다. 업계 관계자는 “중국 정유사 가동률 하락으로 공급도 줄어들고 있어 국제 휘발유 가격은 하락 폭이 제한적”이라고 말했다./김혜영기자

jjss1234567@sedaily.com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김혜영 기자 증권팀

jjss1234567@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0/250

×

ON AIR 편성표

0/250

주요뉴스

증권 산업·IT 부동산 금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