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K저축은행, 퇴직연금 보유잔액 1조원 달성…“DB형 업계 1위”

금융 입력 2020-02-28 13:36 유민호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사진=OK저축은행]

[서울경제TV=유민호기자] OK저축은행(대표이사 정길호)은 총 퇴직연금((DB·DC·IRP) 보유 잔액 1조원을 달성했다고 28일 밝혔다. 지난해 12월 초 신규 판매액 1조원 돌파 이후 2개월 만이다.

 

OK저축은행 퇴직연금 DB형 잔액은 저축은행 중 가장 많은 3,000억원을 기록했다. 근로자가 상품을 직접 선택하는 퇴직연금 DC·IRP형과 달리, DB형은 기업이 근로자를 대신해 상품을 결정한다. 가입 고객인 기업들이 보수적인 태도에 DB형 잔액 3,000억원은 이례적이란 평가다.

 

OK저축은행 관계자는 출시 6개월 전부터 사업준비단을 구성해 퇴직연금 사업자 및 일반 기업 퇴직연금 담당자들과 상품 설계 단계부터 면밀하게 준비했다고 말했다.

 

OK저축은행은 201811월 퇴직연금 상품 출시 이후 현재까지 은행, 증권, 보험사 등 28개 금융사에 퇴직연금 DB, DC, IRP형 확정금리 정기예금 상품을 제공하고 있다.

 

가입액은 개인 최대 5,000만원, 법인 최대 30억원으로, 금리는 3월 기준 DC·IRP형은 1년에 연 1.9%(세전), DB형은 1년에 연 2.2%(세전). 퇴직 등 불가피한 사유로 중도해지 시에도 약정이율을 보장하는 것이 특징이다.

 

OK저축은행 정길호 대표는 퇴직연금 적립 규모가 매년 사상 최대를 경신하는 상황인데 시장 금리는 갈수록 낮아지고 있다고객의 은퇴, 퇴직 후 제2의 인생을 준비하기 위한 자금인 만큼 합리적인 수익률과 차별화된 서비스로 가입자를 만족시켜 나가겠다고 밝혔다. /you@sedaily.com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유민호 기자 금융팀

you@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0/250

주요뉴스

증권 산업·IT 부동산 금융

주간 TOP뉴스

ON AIR 편성표

0/250

주요뉴스

증권 산업·IT 부동산 금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