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 수입 '멜트블로운' 내일부터 생산 투입

경제·사회 입력 2020-03-26 09:54 수정 2020-03-26 10:03 윤다혜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사진=서울경제TV]

[서울경제TV=윤다혜기자] 마스크 필터용 부직포(멜트블로운) 첫 수입물량이 이르면 27일부터 생산에 투입된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이번주 초 국내에 도착한 마스크 필터용 부직포 2.5톤을 재고가 없어 주말께 가동이 멈출 위기에 부닥쳤던 마스크 제조업체 4곳에 26일 공급했다. 업체는 이르면 27일부터 수입 멜트블로운(MB)을 생산에 투입해 최대 250만장의 마스크를 추가 생산할 예정이다.

산업부와 식품의약품안전처로 구성된 현장점검반은 제조 현장에서 직접 마스크 생산 여부를 점검하고 추가 지원사항을 검토한다. 이번에 수입한 멜트블로운은 지난달 초부터 산업부와 코트라가 전 세계에서 한국 마스크 제조업체별 사양에 맞는 제품을 찾아온 것이다.


현재까지 도입이 확정돼 6월까지 순차로 도착할 수입 물량은 2개국 2개사 총 53t이며 다음주에도 4.5톤이 국내에 들어온다. 산업부 관계자는 "추가로 1∼2개사와 도입 협상이 마무리 단계에 있어서 수입 물량은 더 늘어날 것"이라고 말했다. /yunda@sedaily.com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윤다혜 기자 금융팀

yunda@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0/250

주요뉴스

증권 산업·IT 부동산 금융

ON AIR 편성표

0/250

주요뉴스

증권 산업·IT 부동산 금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