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확진자 총 9,241명…이중 284명 해외유입

경제·사회 입력 2020-03-26 10:30 수정 2020-03-26 10:45 윤다혜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서울경제TV=윤다혜기자] 26일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수가 총 9,241명으로 집계됐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이날 0시 기준 코로나19 확진자가 전날 0시보다 104명 증가했다고 밝혔다. 하루 신규 확진자 수는 전날 100명에 이어 세자릿수를 유지했다. 입국자 가운데 확진자가 늘며 코로나19 해외유입 사례가 증가하고 있다. 26일 기준 전체 확진자 중 284명은 해외 유입사례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날 집계된 신규 확진자 104명 중 30명이 검역과정에서 발견됐다. 지역별 신규 확진자는 대구가 26명으로 가장 많고 경기 14명, 서울 13명, 경북 12명 순이다. 이 밖에 대전에서 6명, 인천과 충북, 충남에서 각각 1명씩 확진자가 나왔다.


사망자는 전날보다 5명 증가해 131명으로 늘었다. 완치해 격리 해제된 확진자는 414명이 늘어 총 4,144명이 됐다. 완치율은 44.8%로 높아졌다. /yunda@sedaily.com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윤다혜 기자 금융팀

yunda@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0/250

주요뉴스

증권 산업·IT 부동산 금융

주간 TOP뉴스

ON AIR 편성표

0/250

주요뉴스

증권 산업·IT 부동산 금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