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파크홀딩스, 자회사 인터파크와 합병 발표

산업·IT 입력 2020-04-02 10:01 수정 2020-04-02 10:08 문다애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사진=인터파크]

[서울경제TV=문다애 기자] 인터파크홀딩스와 인터파크가 합병을 통해 새롭게 출발한다

​인터파크홀딩스와 인터파크는 전날(1일) 각각 이사회를 개최해 경영합리화와 주주가치 제고와 신속하고 일원화된 의사결정 구조 확보를 위해 합병을 결의했다고 2일 밝혔다합병 후 존속법인은 인터파크홀딩스이며 사명은 '인터파크'.

 

그동안 인터파크 그룹은 순수 지주회사인 인터파크홀딩스가 B2C 사업의 축인 인터파크와 B2B 사업의 축인 아이마켓코리아를 핵심 자회사로 두고 두개의 사업축을 중심으로 하는 병렬적인 사업 구조를 유지해왔다. 합병 후 존속 법인인 인터파크홀딩스가 아이마켓코리아를 자회사로 두는 직렬적인 구조로 전환하면서 좀더 신속하고 일원화된 의사결정 구조를 갖추게 된다아울러 합병을 통해 인터파크 그룹은 지주회사 체제에서 탈피하게 된다.

 

두 회사의 합병을 통해 여러가지 긍정적인 효과가 나올 전망이다. 지주회사 체제에서 탈피하게 되는 인터파크홀딩스의 시장가치의 제고와 인터파크가 보유하고 있는 자기주식에 합병신주를 발행하지 않아 발생하는 실질적인 자기주식 소각효과에 따른 주주가치 제고가 대표적이다또한 인터파크의 주가 상승에 걸림돌이었던 부족한 유통주식수 역시 금번 합병을 통해 해소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또한 신속하고 일원화 된 의사결정 구조와 중복된 자원의 제거도 가능하다는 평가다.

인터파크 그룹 관계자는 합병을 통해 자원을 효율적으로 운영하고 일원화 된 의사결정 구조를 통해 변화에 기민하게 대응하는 한편, 양사의 시장가치 및 주주가치를 제고 계기로 활용하고자 한다”면서 코로나 사태로 인한 한치 앞을 내다볼 수 없는 경영환경에서 새롭게 출범하는 합병법인은 보다 빠르고 효율적인 경을 통해 현재 어려운 경영환경을 돌파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dalove@sedaily.com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문다애 기자 경제산업팀

dalove@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0/250

주요뉴스

증권 산업·IT 부동산 금융

ON AIR 편성표

0/250

주요뉴스

증권 산업·IT 부동산 금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