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원주 특허청장, 코로나19 연구기업 '다이노나' 방문

증권 입력 2020-04-03 15:01 수정 2020-04-03 15:19 김혜영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박원주 특허청장은 3일 서울 송파구에 위치한 코로나19 치료제 개발 기업 다이노나를 방문해 지식재산 관련 애로사항을 청취하고 지원방안에 대해 논의하고 기업 연구시설을 둘러보고 있다.[사진=특허청]

[서울경제TV=김혜영기자] 에스맥 자회사 다이노나는 박원주 특허청장이 회사를 찾아 현장의 목소리를 나누는 등 면담을 진행했다고 3일 밝혔다.

이날 면담에서 다이노나는 호중구 제거를 통한 코로나 19 감염환자의 사이토카인 폭풍 관련 급성 호흡곤란 증후군(ARDS) 치료제 개발 전략에 대해 설명했다.


암 환자에서 호중구 제거 관련 특허를 이미 출원한 다이노나는, 바이러스성 급성 호흡곤란 증후군 관련 특허를 추가로 출원할 예정이다. 이와 관련해 박원주 특허청장은 깊은 관심을 보이며, 특허 진행 관련 적극 협력하기로 했다고 회사측은 밝혔다.

또한, 다이노나는 특허청의 소개로 한국생명공학연구원 국가영장류센터내 코로나19 바이러스관련 연구위원회에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 원숭이 시험모델 수요조사에 4월 2일 직접 참여했다. 이에,다이노나는 정부 차원의 코로나19 바이러스 치료제 개발 프로젝트에 동참하여 치료제 개발에 본격 진행하겠다는 입장이다.

이와는 별도로 다이노나는 코로나19 바이러스 감염 후 회복된 환자의 혈액으로부터 코로나19 바이러스에 대한 중화항체를 발굴하기 위한 기술적 검토를 완료했다고 밝혔다. 코로나19 바이러스를 직접 차단하기 위한 항체개발과 인체내의 면역시스템 이용한 급성호흡곤란증후군(ARDS) 치료용 항체라는 두 가지 접근을 동시에 구사함으로써, 코로나 19 바이러스 치료제 개발에 한발 더 다가서고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박원주 특허청장은 지난달 30일에 셀트리온을 찾는 등 코로나19 치료제 개발 업체를 방문하고 있다./jjss1234567@naver.com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김혜영 기자 증권팀

jjss1234567@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0/250

주요뉴스

증권 산업·IT 부동산 금융

ON AIR 편성표

0/250

주요뉴스

증권 산업·IT 부동산 금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