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제로금리 이후 첫 금통위…기준금리 동결 우세

금융 입력 2020-04-08 15:53 수정 2020-04-08 20:27 윤다혜 기자 0개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사진=서울경제TV]

[앵커] 내일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에서 기준금리가 결정됩니다. 현재 연 0.75%로 기준금리가 동결 될 거라는 전망이 우세한데요. 2차 추가경정예산 검토에 들어가 한 차례 더 인하할 가능성도 있다는 목소리도 나옵니다. 윤다혜 기자입니다.  


[기자] 금융시장에서는 사상 첫 제로금리 진입 후 결정되는 기준금리가 동결될 가능성이 높다고 보고 있습니다. 임시 금통위에서 ‘빅 컷’을 단행한 뒤 한미 통화스와프 자금 공급 등 여러 정책 대응에 나선 만큼 일단 경제·금융시장에 미치는 효과와 흐름 등을 지켜볼 것이라는 이유 때문입니다. 반면, 현재 상황에서 금리 인하를 할 경우 부작용이 더 클 수 있다는 얘기도 나옵니다.


[인터뷰]서영수/키움증권 연구원

“지금 오히려 기준금리를 인하한 상황에서 대출금리가 올라가고 있는 상황이에요. 그 이유는 지금 상황에서 금융의 불안정성이 더 높아지면서 국채와 단기금리, 은행채와 또는 신용도가 낮은 채권 간의 스프레드(차이)가 확장되는 국면이에요. 이런 상황에서 금리를 인하한다고 해서 이 문제가 해결되지 않아요.”


추가 금리 인하에 대한 전망도 나옵니다. 코로나19 확산으로 금융시장 상황 악화가 지속 될 경우 한 번 더 금리 인하 카드를 꺼내놓을 수 있다는 것입니다. 경기회복이나 정책 공조 차원이라면 금리 인하는 빠른 시점에서 단행돼야 된다는 전망입니다.


[인터뷰]백윤민/교보증권 연구원

“미국뿐만 아니라 주요국은 제로금리로 돌아간 상태고 긴축통화가 아닌 국가도 국내에 낮은 수준으로 맞춘 상황이기 때문에 한국이 실효 하한이나 이런 이슈 때문에 추가적으로 금리 인하를 못하는 상황은 아니라고 보고 있습니다.”


경기 회복을 위한 정부의 추가 정책들에 대한 기대감과 함께, 금융권의 동기 부여를 위한 적극적인 시장 개입이 필요하다는 의견까지 내일 있을 회의에 재계의 이목이 모아지고 있습니다. 서울경제TV 윤다혜입니다. /yunda@sedaily.com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윤다혜 기자 경제산업부

yunda@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0/250

주요뉴스

증권 산업·IT 부동산 금융

×

ON AIR 편성표

0/250

주요뉴스

증권 산업·IT 부동산 금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