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워넷, 테슬라 세계최초 中 리튬인산철 배터리 채용 소식에 강세

증권 입력 2020-05-19 14:37 양한나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서울경제TV=양한나기자]
미국 테슬라가 중국에서만 생산되는 리튬인산철 배터리 채용을 세계 최초로 확정한 가운데 파워넷이 리튬인산철 국제인증 취득 부각에 강세다.


19일 오후 2시 33분 현재 파워넷은 전 거래일보다 5.87% 상승한 4,145원에 거래되고 있다.


이날 중국 주요 매체에 따르면 중국 산업정보기술부(MIIT)가 테슬라 ‘모델3’에 중국 CATL의 리튬인산철 배터리(각형)가 들어간다고 공식화했다. 중국 현지 업체 이외 글로벌 완성차 업계에서 리튬인산철 배터리를 채용한 건 테슬라 ‘모델3’가 세계 최초다.


중국 내 테슬라의 전기차 모델인 ‘모델3’의 롱레인지(LR) 트림에는 LG화학 리튬이온 NCM811 원통형 배터리(규격 21700)가, 스텐다드(SR) 트림엔 중국 CATL 리튬인산철(LFP) 배터리 각형(CAN)이 채용된다.


파워넷은 중국 CEL사의 원통형 리튬인산철 배터리 1개 모델에 대해 전기 전자 국제 인증(CB인증)을 취득하고 배터리 팩 모듈을 개발 중인 것으로 알려져 있다. 파워넷은 지난 5월 중국 배터리 셀 전문기업인 CEL과 업무협약(MOU)를 체결해 배터리 모듈사업에 진출했다. 파워넷은 CEL사 배터리의 국내 독점사용 및 판매권을 가지고 있다.
/one_sheep@sedaily.com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양한나 기자 증권팀

one_sheep@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0/250

주요뉴스

증권 산업·IT 부동산 금융

ON AIR 편성표

0/250

주요뉴스

증권 산업·IT 부동산 금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