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월 소비자물가 0.3% 하락…8개월만에 마이너스 물가

경제 입력 2020-06-02 08:26 수정 2020-06-02 08:28 배요한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서울경제TV=배요한기자]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8개월 만에 마이너스를 기록했다. 

 

2일 통계청의 소비자물가 동향에 따르면 지난 5월 소비자물가지수는 104.71(2015=100)로 지난해 같은 달 대비 0.3% 하락했다.

 

작년 9월 소비자물가지수가 전년 동월 대비 0.4% 하락해 사상 처음 마이너스를 기록한 이후 8개월 만에 다시 마이너스로 집계됐다.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작년에 12개월 연속 1%를 밑돌다 올해 13월에는 1%대로 올라섰지만, 코로나19 여파가 반영되기 시작하면서 4월에 다시 0%대 초반으로 떨어졌고 5월에는 마이너스로 내려갔다.

 

품목 성질별로 보면 농··수산물 가격은 3.1% 상승한 반면, 공업제품은 2.0% 하락했다. 특히 국제유가 하락의 영향으로 석유류 가격이 18.7% 급락했다. 지난달 서비스 물가 상승률은 0.1% 상승했다. 다만 공공서비스는 1.9% 하락했다.

 

통계청 관계자는 지난달 소비자물가 하락의 가장 큰 원인은 국제유가 하락에 따른 석유류 가격 급락이었고 교육분야 정책 지원으로 공공서비스 가격이 하락한 점도 영향을 미쳤다"면서 물가 하락 원인이 수요 측 요인이라기보다 공급 측 요인이므로 디플레이션이라 판단하기는 부적절하다고 전했다.
/byh@sedaily.com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배요한 기자 증권팀

byh@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0/250

×

ON AIR 편성표

0/250

주요뉴스

증권 산업·IT 부동산 금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