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동탄 1순위 청약에 각각 2만명, 5만명 몰려

부동산 입력 2020-06-02 22:08 수정 2020-06-02 22:08 지혜진 기자 1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화서역 푸르지오 브리시엘 조감도. [사진=대우건설]

[서울경제TV=지혜진기자] 경기도 수원 화서역 푸르지오 브리시엘과 화성 동탄역 헤리엇1순위 청약 결과 2만여명, 5만여명 등이 몰리며 마감에 성공했다. 

 

2일 한국감정원 청약홈에 따르면 화서역 푸르지오 브리시엘의 1순위 청약 결과 452가구 모집에 해당지역에서 18,262명이 신청하며 평균 40.401로 마감됐다.

 

이 단지는 전용 84~189㎡의 중대형 평형을 공급했다. 가장 높은 경쟁률은 130가구를 모집한 전용 84A에서 나왔다. 1257명이 신청하며 78.91의 경쟁률을 기록한 것이다. 이 유형은 최다 인원이 신청한 유형이기도 하다.

 

화서역 푸르지오 브리시엘은 지하 3~지상 41, 아파트 3개동 665가구, 오피스텔 2개동 460실등 총 1125가구의 대규모 주상복합 단지다. 아파트 주력 평형인 전용 84㎡의 분양가는 최고가 기준 72,000~72,700만원 수준이다.

 

같은 날 1순위 청약을 받은 동탄역 헤리엇의 경우 375가구 모집에 56,047명이 신청하며 평균 149.5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다만 이 수치는 해당지역, 기타경기, 기타지역을 모두 합친 것으로, 1순위 해당지역만 따지면 22,875명이 신청했다. 평균 611의 경쟁률이다. 이 단지 역시 전용 97~155㎡ 사이의 중대형 평형 위주로 공급했다.

 

이 단지는 지하 2~지상 최고 16, 11개동(오피스텔 2개동 포함), 전용면적 97~155, 428가구 규모다. 가장 많은 인원을 모집한 전용 97㎡의 분양가는 최고가 기준 55,680~56,380만원 수준이다. /heyjin@sedaily.com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지혜진 기자 부동산팀

heyjin@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0/250

×

ON AIR 편성표

0/250

주요뉴스

증권 산업·IT 부동산 금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