큐렉소, 인공관절 수술로봇 ‘큐비스-조인트’ 식약처 인허가 승인

증권 입력 2020-06-03 11:25 배요한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서울경제TV=배요한기자] 의료로봇 전문기업 큐렉소는 자체 기술로 개발한 인공관절 수술로봇인 ‘큐비스-조인트‘(CUVIS-joint)가 국내 식약처로부터 인허가를 승인 받았다고 3일 밝혔다.


‘큐비스-조인트’는 큐렉소의 수술로봇 브랜드 큐비스(CUVIS)의 두 번째 로봇이다. 이번 식약처 인허가 승인으로 국내 판매가 가능해졌으며, 국내 뿐만 아니라 아시아 지역을 시작으로 해외 진출도 계획 중이다.


‘큐비스-조인트’는 수술 시 인공관절이 정확히 삽입될 수 있도록 무릎뼈를 절삭하는 수술로봇 시스템이다. 큐렉소는 산업용 로봇 기술을 기반으로 한 수술로봇 개발경험을 보유한 자체 연구소를 통해 정형외과 수술로봇의 핵심기술과 시스템 안정화에 개발력을 집중하여 상업화 기간을 단축했다.


쉽고 간단한 조작으로 수술 준비시간이 단축되고 수술 도중에 계획 변경(Modified Gap Technique)을 할 수 있어 최적화된 수술이 가능하다. 또한 OTS(Optical Tracking System)를 이용한 정합방식으로 사용자 편의성을 향상시키고 컴팩트한 디자인으로 수술실 설치 공간을 최소화했다. 6축 수직 다관절(Robot Arm)을 이용해 더 넓은 수술 영역을 제공하며 오픈 플랫폼으로 다양한 임플란트 사용도 가능하다.


회사 관계자는 “수기 인공관절 수술은 엑스레이 사진으로 환부를 파악하고 의사의 경험에 의존해 수술이 진행되지만, 큐비스-조인트는 CT영상에 기반하여 환자 맞춤형 수술계획을 수립할 수 있도록 해 준다”며 “인공지능기술을 활용한 뼈 자동분할 기능(Auto Segmentation)과 자동 임플란트 사이즈 선정 및 뼈 절삭 위치가이드 기능을 갖추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수술 전 주치의가 사전 모의수술을 진행하고 그 결과에 맞춰 정확히 수술을 수행하기에 수술 부작용 및 재수술에 대한 리스크를 해소 시켜주는 것이 큐비스-조인트만의 강점”이라고 말했다.


이재준 큐렉소 대표는 “얼마전 큐비스-스파인의 유럽 CE인증에 이어 큐비스-조인트가 식약처 인허가까지 받으면서 큐렉소를 대표하는 수술로봇의 상용화가 시작되는 시점”이라며 “모든 역량을 발휘하여 국내 뿐만 아니라 아시아지역 시장으로 성공적인 해외진출을 추진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또 “현재 아시아 여러 나라의 기업들과 디스트리뷰터 계약을 체결했으며, 의료로봇에 대한 적극적인 홍보 및 마케팅 업무를 추진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byh@sedaily.com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배요한 기자 증권팀

byh@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0/250

×

ON AIR 편성표

0/250

주요뉴스

증권 산업·IT 부동산 금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