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월 말 외환보유액 33억달러↑…다시 증가세

금융 입력 2020-06-03 14:12 유민호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5월 말 기준 4,073억달러

[사진=서울경제TV]

[서울경제TV=유민호기자] 한국은행은 지난 5월 말 기준 외환보유액이 4,0731,000만달러를 기록했다고 3일 밝혔다. 한 달 새 333,000만달러 증가했다.

 

한국의 외환보유액은 지난 3월 코로나19의 전 세계적인 확산으로 90억달러 가까이 급감했지만, 4377,000만달러 늘며 증가세로 돌아섰다.

 

자산별로 살펴보면 유가증권(국채·회사채 등)3,6571,000만달러로 한 달 전보다 42억달러 늘었다. IMF에 대한 교환성 통화 인출 권리인 IMF 포지션은 399,000만달러로, 79,000만 달러 증가했다.

 

은행에 두는 예치금은 121,000만 달러 줄어든 3001,000만 달러, 국제통화기금(IMF) 특별인출권(SDR)45,000만달러 감소한 28억달러였다. 금은 시세를 반영하지 않고 매입 당시 가격으로 표시하기 때문에 전달과 같은 479,000만달러를 기록했다.

 

한은 관계자는 외화 자산 운용 수익과 미국 달러화 약세에 따른 기타 통화표시 외화 자산의 달러화 환산액 증가에 따라 외환보유액이 늘었다고 설명했다.

 

한편, 한국의 외환보유액 규모는 4월 말 기준으로 세계에서 9번째로 컸다. 중국(3915억달러)이 가장 많고, 일본(13,686억 달러)과 스위스(8,877억달러) 순이었다. /you@sedaily.com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유민호 기자 금융팀

you@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0/250

주요뉴스

증권 산업·IT 부동산 금융

×

ON AIR 편성표

0/250

주요뉴스

증권 산업·IT 부동산 금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