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이스타 결론 하루 앞…‘정부 중재’ 변수

산업·IT 입력 2020-07-14 19:34 정새미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사진=서울경제TV]

[서울경제TV=정새미 기자]


[앵커] 제주항공과 이스타항공의 인수합병 마감 시한이 하루 앞으로 다가왔습니다. 인수 무산 위기에 정부가 중재에 나서며 돌파구를 마련할지 관심이 쏠리고 있는데요. 보도에 정새미 기자입니다. 


[기자]


제주항공이 이스타항공 측에 선결 조건 이행을 제시한 마감 시한은 오는 15일. 


이날 까지 1,700억 원에 달하는 미지급금을 해결하지 않으면 계약은 파기될 수 있습니다.


이에 이스타는 최근 미지급금 규모를 1,000억 원 미만으로 줄여 나가고 있습니다.


회사는 지난 10일 직원들을 대상으로 2개월분 임금 반납에 동의하는 투표를 진행했습니다. 


조종사노조를 제외한 직원 1,261명 중 42%가 투표에 참여했는데, 이 중 75%가 임금 반납에 찬성했습니다.


또한  리스료와 유류비 등도 관계사와 협상 중입니다. 


이러한 가운데 정부가 중재에 적극적으로 나서며 극적 합의 가능성도 제기됩니다.


앞서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이 양측을 만나 M&A 성사를 촉구한 데 이어 고용노동부도 이스타 직원들의 임금 반납 의지 등을 제주항공에 전달했습니다. 


한편 어느 쪽으로 결론이 나든 아시아나항공과 HDC현대산업개발 간 재협상에도 상당한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입니다.


[인터뷰] 허희영 / 항공대학교 경영학과 교수

“HDC 현산이 계속 결정을 미루고 있는데 산업은행 이동걸 회장을 만나고 나서 좋은 소식이 안 전해지는 것을 보아서는 (이번 결과가)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입니다.”


서울경제TV 정새미입니다.  / jam@sedaily.com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정새미 기자 경제산업팀

jam@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0/250

주요뉴스

증권 산업·IT 부동산 금융

×

ON AIR 편성표

0/250

주요뉴스

증권 산업·IT 부동산 금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