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영향 카드 이용 역대 4번째 감소…금융위기보다 큰 폭

금융 입력 2020-07-14 17:05 정순영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사진=게티이미지]

코로나19가 본격적으로 확산한 올해 2∼5월 신용·체크카드 등 지급카드 이용 실적이 2%가량 감소했다.


14일 한국은행의 '코로나19 확산 이후 국내 지급 결제 동향' 통계에 따르면 5월까지 4개월 동안 지급카드 이용 실적은 2019년 같은 기간보다 2.1% 줄었다.


2003년 지급카드 통계 편제 이후 이용 실적이 마이너스를 기록한 것은 신용카드 사태가 터진 2004년 1∼10월(-9.2%)과 글로벌 금융위기인 2009년 1월(-0.9%), 연휴가 길어 법인카드 사용이 감소한 2017년 10월(-5.0%) 등 3차례였다.


카드별로 나눠보면 신용카드(-3.8%)와 체크카드(-0.1%) 모두 감소했고, 선불카드(+892.6%)만 긴급재난지원금 사용에 힘입어 큰 폭으로 늘었다.


월별 이용 실적은 3월에 -7.4%로 가장 많이 감소한 뒤 코로나19 확진자 수 증가세 둔화, 긴급재난지원금 사용 등으로 5월 들어 0.9% 증가로 전환했다.


비대면 결제(일평균 8,000억원)는 전년 동기 대비 12.7% 증가했으나 대면 결제(1조4,000억원)는 8.4% 감소했다.


모바일 기기와 컴퓨터 등을 통한 결제(일평균 1.0조원) 중 간편결제 이용 비중이 커지면서 올해 5월 현재 전체의 42.7%를 차지했다.


전체 지급카드 결제(일평균 2조2,000억원)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지난해 12월 16.6%에서 5월 현재 18.3%로 커졌다.


개인 신용카드 이용 실적은 비대면 거래 선호 영향으로 전자상거래(+21.4%) 등이 전년 동기 대비 증가했지만 여행(-80.2%), 교육(-22.6%), 오락·문화(-16.8%) 등이 크게 감소했다.


특히 여행 부문에서 항공업종의 경우 예약 취소로 환급금이 급증하면서 통계 이후 처음으로 마이너스(-544억원) 실적을 남겼다.


지역별로는 수도권(+2.6%)을 제외한 모든 지역에서 신용카드 사용이 감소했는데, 특히 여행업 부진의 영향이 큰 제주(-21.1%), 코로나19 확진자가 많은 대구·경북(-14.2%), 부산·경남(-9.4%) 등의 감소 폭이 컸다.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정순영 기자 금융팀

binia96@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0/250

×

ON AIR 편성표

0/250

주요뉴스

증권 산업·IT 부동산 금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