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금호·HDC현산’ 새 국면…‘재실사’ 핵심 변수

산업·IT 입력 2020-08-11 20:55 정새미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서울경제TV=정새미 기자]
 

[앵커] HDC현대산업개발과 아시아나항공의 인수전이 새 국면을 맞았습니다. 거래 종결일을 하루 앞두고 대표이사 간 대면 협상이 성사된 건데요. 새로운 돌파구가 될지 아니면 인수 계약 무산의 명분이 될지 시선이 엇갈리고 있습니다. 정새미 기자입니다. 

 

[기자]


아시아나항공의 인수전이 종료일을 하루 앞두고 새로운 돌파구가 마련됐습니다. 


HDC현대산업개발이 금호산업이 제안한 대표간 대면협상을 수용한 겁니다. 


이에 대해 금호산업은 “HDC현산이 대면 협의를 수락한 것에 대해 긍정적으로 생각한다”며 “12일로 못 박았던 계약해제 통보도 향후 협상 상황에 따라 달라 질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이번 만남에는 현산 측이 제안한 ‘12주 실사’ 여부가 주로 논의될 전망입니다. 


채권단과 금호산업은 앞서 HDC현산의 12주 재실사 요청을 공식적으로 거부했지만, 현산이 기간단축을 제시할 가능성도 큽니다.


특히 아시아나가 2분기 약 1,000억원의 흑자를 기록한 어닝 서프라이즈가 긍정적인 영향을 준 것으로 보입니다.


다만 HDC현산의 대면협상 수용 목적을 두고는 업계의 의견이 엇갈립니다. 


결국 대면협상 수용도 계약 무산 책임을 회피하기 위한 전략이 아니냐는 지적입니다


채권단과 금호산업은 매각 무산에 대비해 별도의 태스크포스 팀을 꾸리고 구주 매각대금을 이용한 자금 운용 계획을 수정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한편 아시아나의 계약해제 여부는 오는 12일 이후 양사 CEO간 미팅 등 HDC현산과 협의 진행상황에 따라 이번주 내 판가름날 전망입니다. 


서울경제TV 정새미입니다. / jam@sedaily.com


[영상편집 이한얼]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정새미 기자 경제산업팀

jam@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0/250

주요뉴스

증권 산업·IT 부동산 금융

×

ON AIR 편성표

0/250

주요뉴스

증권 산업·IT 부동산 금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