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서울시, 수돗물 유충불안 해소 나선다...전문가 정밀역학조사반 운영

정치·사회 입력 2020-08-17 20:42 서청석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사진=서울시]

[서울경제TV=서청석기자] 서울시민들의 수돗물 유충 불안 해소를 위해 '전문가 정밀역학조사반'이 운영된다. 서울시 수돗물 공급계통에서는 유충이 발견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지만 일부 가정에서는 여전히 유충 의심 신고가 접수되고 있다는 분석에 따른 것이다. 


상수도사업본부는 유충 관련 정밀역학 조사가 필요하다고 판단될 경우 해충퇴치․수질․배관전문가 등으로 구성된 ‘전문가 정밀역학조사반’을 현장에 투입해 유충발생 원인에 대한 정밀조사를 실시하고 있다고 14일 밝혔다. 앞서 상수도사업본부는 지난달 28일 서울시청에서 기자설명회를 열고 서울시 수돗물 유충 의심 신고의 원인은 수돗물 공급계통이 아닌 외부요인에 의한 것이며 아리수는 안전하다고 밝힌 바 있다. 


수돗물 유충 의심 신고는 8월 12일까지 109건이 접수됐고 현재 3건이 종 분석 진행 중이다. 종 분석을 완료한 건은 106건으로, 수돗물 공급계통과 관계없는 나방파리류(42%)와 지렁이류(25%)가 대부분이었다. 깔따구류도 5점 발견됐으나 정밀역학조사 결과 모두 수돗물 공급계통에서 발생한 것이 아닌 것으로 확인됐다. 상수도사업본부는 수돗물에 대한 시민 불안이 완전히 해소될 때까지 ‘전문가 정밀역학조사반’을 연중 운영하여 유충 관련 민원에 적극적으로 대응한다는 방침이다. 


상수도사업본부는 최근 긴 장마의 영향으로 습한 날씨가 지속됨에 따라 유충이 서식할 수 있는 배수구 등에 대한 주기적 청소와 물 고임 제거 등 세심한 관리가 필요하다고 강조하였다. 또 안전한 수돗물 사용을 위한 시민행동요령을 안내하기도 했다.


상수도사업본부는 향후에도 수돗물 사용 중 유충 등 의심되는 이물질이 발견될 경우, 사진촬영 후 120다산콜센터 또는 지역별 관할수도사업소에 신고해주시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백호 서울시 상수도사업본부장은 “서울의 수돗물은 품질과 안전을 100% 보장하고 있으니 시민여러분께서는 안심하고 사용하셔도 좋다”며 “다만 욕조나 세면대 등에서 유충이 발견 될 경우 불안해하지 마시고 즉시 수도사업소로 신고해주시면 면밀한 현장 조사를 통해 불안감을 해소해드리겠다”고 말했다. /blue@sedaily.com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서청석 기자 경제산업팀

blue@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0/250

주요뉴스

증권 산업·IT 부동산 금융

주간 TOP뉴스

×

ON AIR 편성표

0/250

주요뉴스

증권 산업·IT 부동산 금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