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현대건설, 올해 정비사업 수주액 4조3,000억원으로 ‘1위’

부동산 입력 2020-09-21 14:48 지혜진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서울 노량진4구역 일대. [사진=서울경제TV]

[서울경제TV=지혜진기자] 현대건설이 지난 주말 3,000억원가량의 추가 수주에 성공하며 올해 정비사업 1위 자리를 공고히 했다. 


21일 업계에 따르면 현대건설은 지난 19일 서울 노량진4구역 재개발과 경남 이현 1-5구역 재건축 시공권을 따냈다.


노량진4구역 재개발 사업은 수의계약으로 수주했다. 공사비는 1,988억원이다. 노량진4구역은 서울 동작구 장승배기로18길 27(노량진동) 일대 4만512.5㎡를 재개발해 지하 5층~지상 30층 규모의 공동주택 844세대를 짓는 사업이다.


경남 이현 1-5구역 재건축 사업은 한화건설과 컨소시엄으로 수주했다. 공사비는 1,968억원 규모로 현대건설 1,004억원, 한화건설 964억원의 비율이다. 이 사업을 통해 현대건설·한화건설 컨소시엄은 경상 진주시 이현동 서장대로 235 일원에 지하 2층∼지상 35층 8개동, 아파트 1035세대를 짓는다. 


올해 총 공사비 2조원에 달하는 용산구 한남3구역을 비롯해 굵직한 사업을 따낸 현대건설은 이번 수주를 통해 4조3,000억원 규모의 수주 실적을 거두며 1위 자리를 공고히 하게 됐다. /heyjin@sedaily.com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지혜진 기자 부동산부

heyjin@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0/250

주요뉴스

증권 산업·IT 부동산 금융

×

ON AIR 편성표

0/250

주요뉴스

증권 산업·IT 부동산 금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