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태원 “코로나 환경, 딥체인지 위한 기회”

산업·IT 입력 2020-09-22 20:56 서청석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앵커]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코로나19 환경을 위기로 단정 짓거나 굴복하지 말고 딥체인지를 위한 성장의 계기로 삼자고 강조했습니다. 자세한 소식 서청석 기자가 전합니다.


[기자]

최태원 SK그룹 회장은 22일 그룹 이메일을 통해 코로나19로 인한 환경 변화와 새로운 생태계 등장은 피할 수 없는 상황이 됐다며 SK의 이정표인 딥체인지로 가는 성장의 계기로 삼자고 밝혔습니다.


최 회장은 이어 “변화된 환경은 우리에게 ‘생각의 힘’을 요구한다”고 말한 뒤 “기업이 사회적 책임 이상의 공감과 감수성을 더하는 것은 이제 선택이 아니라 새로운 규칙”이라고 덧붙였습니다.


또, 기업 경영의 새로운 원칙을 구상하고 있다며 매출액이나 영업이익과 같은 숫자가 아닌 사회적 가치와 연결된 실적, 주가를 인식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최 회장은 추석인사로 이메일을 마무리하면서 다큐멘터리 ‘플라스틱 바다(A plastic ocean)’를 직원들에게 추천했습니다. 


이와함께 최 회장은 전날 코로나19로 지쳐있을 취업준비생을 위로하고 격려하는 내용의 영상에서도 딥체인지를 강조했습니다.


[싱크] 최태원 / SK그룹 회장

“지금 이 순간 우리가 살아가는 세상은 생각지도 못한 거대한 변화를 맞이하고 있습니다. 지금의 변화로 과거와는 완전히 다른 새로운 출발의 기회를 맞이하게 되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 듭니다. 그래서 SK는 Deep Change를 강조하고…”
 

이어 코로나19로 인해 취업준비생들에게 완전히 새로운 기회가 주어질 것이고, 그 기회를 통해 지금까지와는 다른 더 큰 성장을 이룰 수 있을 것이라고 격려했습니다. 서울경제TV 서청석입니다.


[영상편집 이한얼]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서청석 기자 경제산업부

blue@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0/250

×

ON AIR 편성표

0/250

주요뉴스

증권 산업·IT 부동산 금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