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한국투자 “KB금융, ‘탈석탄 금융’ 통해 ESG 이슈 선점”

증권 입력 2020-09-29 08:10 이소연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서울경제TV=이소연기자] 한국투자증권은 29일 KB금융에 대해 “‘탈석탄 금융’ 선언을 통해 ESG 중 상대적으로 약한 요소인 환경 관련 이슈를 선점했다”며 투자의견 매수, 목표주가 4만9,000원을 유지했다. 


백두산 연구원은 “‘탈석탄 금융’을 선언한 KB금융은 국내외 석탄화력발전소 건설과 관련된 신규 프로젝트 파이낸싱 및 채권인수 사업 참여를 전면 중단할 예정”이라며 “KB금융은 기존 ‘그린웨이(Green Way) 2030’ 전략에 따라 ESG 상품 및 투자와 대출을 50조원까지 확대할 계획이었고, 이번 ‘탈석탄 금융’ 선언은 그룹 ESG 경영전략의 일환”이라고 설명했다. 


백 연구원은 “ESG 전략을 통해 코로나19 및 이에 대응한 재정정책이 촉발한 신산업 금융수요에 효과적으로 대응이 가능하다”며 “글로벌 연기금 및 패시브 자금 위주로 늘어나는 ESG 투자 수요를 감안할 때 원활한 자금조달 및 발행비용 절감으로 효과적으로 투융자 사업을 전개할 수 있을 것이고, 장기적으로는 주식투자 자금흐름상 KB금융 주가에도 프리미엄 요인으로 작용할 전망”이라고 분석했다. 


이어 “투융자 사업 전개 시 ESG채권 활용이 가능할 것”이라며 “초기에는 ESG채권 발행 제반비용이 조달비용 감소폭과 비슷해 큰 효익이 없지만, 관련 시장이 커질수록 조달비용 절감 효과는 커질 것”이라고 덧붙였다. /wown93@sedaily.com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이소연 기자 증권부

wown93@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0/250

주요뉴스

증권 산업·IT 부동산 금융

×

ON AIR 편성표

0/250

주요뉴스

증권 산업·IT 부동산 금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