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클래시스 “차입금 상환 완료로 무차입 경영 실현”

증권 입력 2020-09-29 11:01 배요한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서울경제TV=배요한기자] 클래시스는 2020년 6월 말 기준으로 남아있던 장기차입금 84억원이 모두 상환됐다고 29일 밝혔다.


클래시스는 강남구 테헤란로에있는 클래시스타워 매입을 위해 2017년 9월, 200억원을 차입한 바 있다. 이 중 단기차입금인 50억원은 영업에서 발생된 이익으로 1년 만에 만기 상환했다. 회사 측은 남은 장기차임금 150억원은 매월 스케줄에 따라 상환되었고, 남은 잔액은 오늘 모두 상환했다고 설명했다. 


클래시스는 지난 2년 동안 생산 시설 확보를 위한 투자도 진행했다. 지난 2018년에는 문정동에 있는 임차 공장을 90억원에 매입하여 생산시설을 확보했으며, 2019년에는 약 80억원을 투자한 미사 제2공장이 준공돼 생산시설 규모가 확대됐다.


회사 관계자는 “클래시스 타워를 통해 연구, 영업, 마케팅, 임상 부서가 효율적으로 업무를 수행하고 있다”며 “국내 뿐만 아니라 전세계 의사 및 바이어가 방문하여 클래시스의 제품 및 전문적인 시스템을 경험할 수 있다”고 밝혔다. 


이어 “외형 성장에 따라 필요한 생산인력을 증가시킬 수 있는 공장도 마련되었다”며 “앞으로도기존 제품 업그레이드 및 신제품 개발 그리고 클래시스 의료기기가 가진 안정성과 효과성에 대한 전문화된 임상을 확대하여 주주가치를 높이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byh@sedaily.com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배요한 기자 증권부

byh@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0/250

×

ON AIR 편성표

0/250

주요뉴스

증권 산업·IT 부동산 금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