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티씨엠생명과학, ‘가인패드’ 미국 특허 등록 완료…글로벌 공급 속도

증권 입력 2020-10-07 10:46 배요한 기자 0개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서울경제TV=배요한기자] 넥스트BT 자회사 티씨엠생명과학은 가인패드(GYNPAD®)의 미국 특허 등록을 완료했다고 7일 밝혔다.


이번에 등록된 특허는 가인패드의 필수 구성 요소인 필터부 성능 재질 및 구조에 대한 내용이다. 동일한 특허를 지난 2018년 국내에서 완료하고 올해 초 일본 및 유럽 특허까지 취득했다.


가인패드는 세계 최초의 패드형 여성질병 자가검진키트다. 자궁경부암을 유발하는 원인 중 99% 이상에 해당하는 인유두종바이러스(HPV), 질염 및 성병질환(STD)의 유전자 검사를 위한 검체를 병원 내진 없이 사용자가 스스로 채취할 수 있다. 티씨엠생명과학은 패드형 자가 채취 도구에 대한 전세계 원천 특허를 보유 중이다.


시장조사기관 포춘 비즈니스 인사이트에 따르면 미국 체외진단기기 시장 규모는 오는 2026년 880억달러(약 102조원)에 달할 전망이며 성매개감염성질환 체외진단 시장은 세계 최대 규모에 해당한다. 현행 검사법에 따른 진단시장은 연간 6조원에 달한다고 알려졌으며 분자진단 분야 내에서 가장 빠르게 성장 중이다.


회사 관계자는 “잇단 글로벌 특허 등록 소식으로 가인패드의 기술력과 그에 대한 권리를 인정받았다고 평가한다”며 “특허 심사를 진행 중인 중국 등 글로벌 특허권 확보도 가속화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이어 “현재 공급 중인 말레이시아 국립암센터를 비롯해 미국, 일본 등 다양한 국가로 수출 지역을 넓혀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byh@sedaily.com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배요한 기자 증권부

byh@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0/250

주요뉴스

증권 산업·IT 부동산 금융

×

ON AIR 편성표

0/250

주요뉴스

증권 산업·IT 부동산 금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