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하고, 매출 4배 급증…코로나도 피했다

산업·IT 입력 2020-10-08 15:13 문다애 기자 0개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사진=하고]

[서울경제TV=문다애 기자] 펀딩&큐레이션 플랫폼 하고(HAGO)의 매출이 급증하고 있다. 코로나19 여파로 패션 업계가 부진을 면치 못하는 상황에서 일군 결과라 이례적이라는 평가다. 

하고는
올해 1월부터 9월까지 매출이 전년 동기 대비 4배 이상(372%) 늘었다고 8일 밝혔다. 이에 대해 하고 측은 "언택트 트렌드 뿐만 아니라, 패션 디자이너들을 다양하게 소개하고, 고객이 원하는 상품을 전문가들이 추천하는 펀딩 및 큐레이션 서비스가 매출 증대로 이어진 것"이라고 분석했다.

 

실제로 올해 1월부터 9월까지 플랫폼 하고의 전체 매출을 분석한 결과 전년 동기 대비 4배인 372%가 늘어난 것으로 집계됐다특히 하고의 강점으로 꼽히는 선주문후제작 방식의 펀딩 부문 매출이 무려 5.5(450%)나 증가하며 매출 성장을 견인했다.

 

펀딩 방식이 고품질의 디자이너 브랜드 상품을 합리적인 가격으로 구매하고자 하는 소비자들의 심리를 저격했다는 분석이다펀딩 상품 중에서도 주얼리와 가방을 포함한 액세서리군의 매출은 해당 기간 6(500%), 신발 카테고리는 9배 가까운(796%) 매출 증가세를 기록했다.

  

펀딩 이외의 항목별 매출 신장 비율로는 패션 의류 매출이 440% 급증했고신발 등 잡화 부분 매출도 392%의 신장률을 나타냈다.

 

소비력이 높은 30~40대 고객의 충성도를 확보한 것도 매출 증가에 영향을 끼쳤다실제로 하고의 주된 소비층인 30(420%) 40(400%) 매출이 지난해 보다 각각 5배 이상 늘었으며 10(135%) 20(215%)도 지난해보다 2~3배 이상 더 구매한 것으로 나타났다.

 

하고를 운영하고 있는 하고엘앤에프 홍정우 대표는 “제품의 질과 합리적인 가격대전문가들이 엄선해 선보이는 큐레이션 상품들이 소비자에게 높은 만족도를 제공하면서 매출이 꾸준히 오르고 있다”며 “특히 펀딩 상품의 경우 제품 배송까지 비교적 오랜 시간이 걸림에도 불구하고 인기를 모으며 하고 매출 증가의 중심으로 자리 잡았다”고 말했다./dalove@sedaily.com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문다애 기자 경제산업부

dalove@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0/250

×

ON AIR 편성표

0/250

주요뉴스

증권 산업·IT 부동산 금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