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BTS 소속사’ 빅히트, 코스피 입성…‘따상’ 찍고 매물 나오나

증권 입력 2020-10-15 09:16 이소연 기자 0개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서울경제TV=이소연기자] 방탄소년단(BTS)의 소속사 빅히트엔터테인먼트(이하 빅히트)가 15일 코스피 시장에 입성했다. 


시초가는 상장일 오전 8시 30분∼9시에 공모가 13만5,000원의 90∼200% 사이에서 호가를 접수한 결과, 가장 높은 수준인 27만원으로 결정됐다. 


9시 개장과 동시에 거래를 시작한 빅히트는 개장 직후 상한가로 직행하는 ‘따상’에 성공하며 35만1,000원까지 주가가 치솟았다. 다만 상한가 이후 매물이 일부 출회되며 상승 폭은 소폭 줄어들었다. 


한편, 빅히트는 지난 7월 2일 SK바이오팜 이후 처음으로 여의도 한국거래소에서 상장기념식을 개최했다. 상장기념식은 빅히트 유튜브 채널로 전 세계에 온라인 생중계됐다.


지난 2005년 설립된 빅히트는 지난해 매출액 4,167억원, 당기순이익 639억원을 기록했다. 최대 주주는 지분 34.7%를 보유한 방시혁 대표이사다. 


빅히트 주식 분포를 살펴보면, 전체 공모주식 713만주 가운데 60%(427만8,000주)는 기관투자자가 보유하고 있다. 기관 배정 물량 중 78%에 해당하는 333만6,518주는 최단 15일에서 최장 6개월에 이르는 의무 보유 확약을 했다.


일반 청약자와 우리사주조합은 각각 142만6천주(20%)씩 배정받았다. 일반 청약자 공모에서는 증거금이 58조4,237억원이 쏟아져 통합경쟁률이 606.97대 1에 달했다. 1억원을 증거금으로 맡기고 평균 2주밖에 받지 못했다. /wown93@sedaily.com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이소연 기자 증권부

wown93@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0/250

×

ON AIR 편성표

0/250

주요뉴스

증권 산업·IT 부동산 금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