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이건희 별세] 박영선 장관 "삼성, 이건희 '반도체 사랑'의 결과"

산업·IT 입력 2020-10-25 16:29 수정 2020-10-25 16:32 윤다혜 기자 0개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사진=중소벤처기업부]

[서울경제TV=윤다혜기자]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은 25일 고(故)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 별세 소식에 "오늘의 삼성은 이건희 회장님의 반도체 사랑이 만든 결과"라며 애도의 뜻을 전했다.
 

박 장관은 25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MBC 경제부 기자 시절 1980년대 말 어느 해 여름 제주도 전경련 세미나에서 한 시간가량 반도체의 미래에 대해 출입기자들과 강의 겸 긴 대화를 나눈 적이 있다"며 "당시 대학생이던 이재용 부회장이 뒷자리에 함께 했던 것이 인상적이었다"고 회고했다.


박 장관은 "(이 회장은) 게토레이 한잔을 물컵에 따라놓으시고 대한민국의 미래 먹거리 반도체에 대해 열변을 토하며 '난 지금 반도체에 미쳐 있다'고 말씀하셨다"고 전했다. 또 "일본에서 유학하던 시절 외로웠고 외로움을 달래기 위해 집에서 영화를 혼자 많이 보셨다"고도 말했다. 특히 "일본 영화 '천칭'은 선대 이병철 회장이 강력히 추천해 주셔서 여러 번 봤다고 말씀하셨던 것이 기억에 남았다"고 회상했다.
 

박 장관은 이 영화의 내용을 소개하며 "진정으로 내가 파는 물건에 애정을 가지고 있어야 그것을 필요로 하는 사람에게 진심이 전해진다는 것을 느끼게하는 영화"라고 기억했다. 이어 그는 "1993년 프랑크푸르트 신경영 선언 이후 삼성전자는 휴대전화와 반도체에서 글로벌 기업으로 성장했다"며 "영화 천칭을 다시 떠올리면서 대한민국 반도체 신화를 이룬 이건희 회장님께 깊은 애도의 마음을 표한다"며 고인을 추모했다. /yunda@sedaily.com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윤다혜 기자 경제산업부

yunda@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0/250

×

ON AIR 편성표

0/250

주요뉴스

증권 산업·IT 부동산 금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