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현대건설, 올해 정비사업 누적 수주고 4조4,491억원…사상 최대 임박

부동산 입력 2020-10-26 10:38 정창신 기자 0개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현대건설 계동 사옥 전경. [사진=현대건설]

[서울경제TV=정창신기자] 현대건설은 지난 20일 대구 명륜지구 재개발정비사업의 시공권을 확보하며 올해 도시정비사업 수주 실적을 44,491억원으로 늘려, 창사 이후 최대실적 달성을 가시권에 뒀다고 26일 밝혔다. 

 

지난 2016년 이후 매년 도시정비사업에서 1조 원 이상을 수주해 오고 있는 현대건설은 지난해 28,297억원의 실적을 달성해 1위를 기록한 바 있다. 올해 역대 최대 규모의 재개발사업인 서울 용산구 한남3구역 재개발사업의 시공사로 선정되면서 사상 최대 실적을 기록했던 지난 2017(46,468억원) 실적을 넘어설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현대건설은 올해 서울 신용산북측2구역 도시환경정비사업(3,037억원)을 시작으로 부산 범천1-1구역 도시환경정비사업(4,160억원), 대전 대흥동 1구역 재개발사업(853억원), 서울 장위11-2 가로주택정비사업(402억원), 원주 원동나래구역 재개발사업(2,080억원), 서울 제기제4구역 재개발사업(1,590억원), 대구 도원아파트 가로주택정비사업(824억원), 부산 반여3-1구역 재건축사업(2,441억원), 서울 한남3구역 재개발사업(17,378억원), 서울 홍제3구역 재건축사업(1,687억원), 대전 대동4·8구역 재개발사업(2,667억원), 제주 이도주공 2,3단지 재건축사업(2,930억원), 서울 노량진4구역 재개발사업(1,988억원), 진주 이현1-5구역(이현주공) 재건축사업(1,004억원), 대구 명륜지구 재개발사업(3,227억원) 등 수도권 뿐만 아니라 부산, 대구, 대전 등 주요도시의 15개 사업지에서 총 44,491억원 규모의 시공권을 따냈다.

 

현대건설은 탄탄한 재무건전성과 풍부한 현금유동성으로 경기에 민감한 건설업에서 10년 연속 업계 최고 등급의 회사채 신용등급을 유지하는 등 도시정비사업에서 가장 중요한 재무건전성에서 최상위 수준을 유지하고 있다.

 

현대건설은 올해 사상 최대 실적 경신과 함께 수주 잔고 15조원을 넘어설 것으로 예상하며, 향후 지속적인 수주를 통해 15조원 수준의 수주 잔고를 유지한다는 계획이다.

 

현대건설 관계자는 업계 최고수준의 탄탄한 재무구조와 현금유동성 그리고 명품 브랜드를 갖고 있기에 수주전에서 좋은 결과를 가져올 수 있었다올해 4분기 예정된 사업지에서도 현대건설만의 브랜드 철학과 기술 노하우를 살려 역대 최대실적 달성을 이룰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csjung@sedaily.com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정창신 기자 부동산부

csjung@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0/250

×

ON AIR 편성표

0/250

주요뉴스

증권 산업·IT 부동산 금융